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미장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호텔 전세, 다세대 예찬…꼬여만 가는 '정신 승리' 부동산정책

    [현장에서] 호텔 전세, 다세대 예찬…꼬여만 가는 '정신 승리' 부동산정책 유료

    ... 호텔 거지로 받아들였다. 해당 주택의 질이 떨어질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여론의 질타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호텔 전세는) 청년에게 힘 되는 주택”이라고 되받아쳤다. 김 장관은 서울 ... 수밖에 없다. 공공 지원으로 새로 단장한 시설이면서 주변 대학가 원룸보다 월세는 저렴하다. 김 장관 말대로 “청년에게는 좋은 주택”이다. 문제는 이런 '공공 기숙사'가 전세 대책에 포함된 점이다. ...
  • [현장에서] 호텔 전세, 다세대 예찬…꼬여만 가는 '정신 승리' 부동산정책

    [현장에서] 호텔 전세, 다세대 예찬…꼬여만 가는 '정신 승리' 부동산정책 유료

    ... 호텔 거지로 받아들였다. 해당 주택의 질이 떨어질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여론의 질타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호텔 전세는) 청년에게 힘 되는 주택”이라고 되받아쳤다. 김 장관은 서울 ... 수밖에 없다. 공공 지원으로 새로 단장한 시설이면서 주변 대학가 원룸보다 월세는 저렴하다. 김 장관 말대로 “청년에게는 좋은 주택”이다. 문제는 이런 '공공 기숙사'가 전세 대책에 포함된 점이다. ...
  • [사설] 아파트 짓는 데 시간 걸린다는 것 이제 알았나 유료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또다시 부동산 문제로 고통받는 국민의 염장을 질렀다. “아파트가 빵이라면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었을 것”이라는 발언 때문이다. 김 장관의 말은 정부의 무능을 사실상 자인한 꼴이다. 아파트는 여느 상품과 달리 수요와 공급에 시차가 발생한다는 것쯤은 삼척동자도 안다. 정부는 이런 특성을 고려해 미리 주택 정책을 세워야 한다. 그런 책무를 외면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