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학범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997년생 출전 가능'에 한시름 던 김학범 감독, "기회 주어진 건 행운"

    '1997년생 출전 가능'에 한시름 던 김학범 감독, "기회 주어진 건 행운" 유료

    ... 2020 도쿄 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1년 연기되면서 만 23세 이하(U-23) 대회로 치러지는 남자 축구 종목에 대한 참가 연령 문제가 대두됐다. 김학범호의 주축인 1997년생들이 뛸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한국의 경우 올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을 일군 23명의 선수 중 11명이 1997년생이다. ...
  • 1997년생 대표팀과 1998년생 대표팀은 '완전 다른 팀'이다

    1997년생 대표팀과 1998년생 대표팀은 '완전 다른 팀'이다 유료

    ... 투혼으로 그들은 올림픽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지난 1월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세계 최로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을 확정지었다. 김학범호도 당연히 23세가 주축이다. 우승 멤버 중 무려 11명이 1997년 생이다. 대회 MVP를 차지한 원두재(울산 현대)를 비롯 이동준(부산 아이파크) 이동경(울산) 송범근(전북 현대) 등이 ...
  • "아쉽지만 옳은 판단" '학범슨'의 한숨과 풀리지 않은 U-23 참가 연령 문제

    "아쉽지만 옳은 판단" '학범슨'의 한숨과 풀리지 않은 U-23 참가 연령 문제 유료

    ... 언급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 1년이 늦춰진 만큼 1998년생부터 출전하게 된다면 송범근(전북) 이동경, 원두재(이상 울산) 이동준(부산) 등 1997년생 주축 선수들이 대거 이탈하게 돼 김학범호엔 치명적이다. 참가 선수 연령대 조정을 요구하는 팀은 또 있다. 개최국 일본이다. 도쿄 올림픽 금메달을 노리고 '올림픽 세대' 양성에 집중한 일본은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말한 '베스트 멤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