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형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무게감 있는 타자", 김태형 감독 믿음에 부응한 양석환

    "무게감 있는 타자", 김태형 감독 믿음에 부응한 양석환 유료

    ... 풀타임 주전으로 뛴 2018시즌에 22홈런을 기록한 타자다. 잠실구장에서만 11개를 쳤다. 오재일과 최주환(SS)이 이적하며 생긴 장타력 손실을 메워줄 키플레이어로 기대받고 있다. 김태형 감독은 개막 초반 양석환의 침묵이 이어지는 상황 속에서도 조바심을 내지 않았다. 김 감독은 8일 잠실 삼성전을 앞두고 "양석환 말고는 (1루수로) 나설 선수가 없다"라며 웃어 보이더니 ...
  • '동기'가 남다른 박건우, 개막 초반부터 펄펄

    '동기'가 남다른 박건우, 개막 초반부터 펄펄 유료

    ... 박빙 승부가 이어지던 4회 말 삼성 선발 백정현으로부터 솔로 홈런을 치며 점수 차를 벌렸다. 박건우는 지난해 주로 1번 타자(432타석)에 포진됐다. 올해는 3번 타자로 나서고 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1차 스프링캠프 초반부터 "박건우를 3번이나 5번 타자로 쓰겠다"라고 예고했다. 오재일(삼성)과 최주환(SSG)이 FA 이적하며 생긴 중심 타선의 공격력 저하를 막기 위해서다. ...
  • 안경현 위원의 상식 밖 비난, 상식으로 답한 수베로 감독

    안경현 위원의 상식 밖 비난, 상식으로 답한 수베로 감독 유료

    ...솔)으로 5이닝을 더 막았다. 이미 전세가 두산으로 넘어간 상황.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불펜 소모를 막기 위해 야수를 투수로 기용했다. 강경학은 ⅔이닝 동안 3피안타 4실점 했다. ... "광주를 가기 위해 여권을 챙긴다"라는 말로 지역 비하 논란을 자초한 바 있다. 상대 사령탑 김태형 두산 감독도 "점수 차가 많이 나는 상황에서 승리조를 내세우긴 어렵다. 남아 있는 (패전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