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하의 시시각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정하의 시시각각]이준석 신드롬, MZ세대의 반란

    [김정하의 시시각각]이준석 신드롬, MZ세대의 반란 유료

    딱 한 달 전만해도 국민의힘 대표 경선에서 1985년생 이준석 후보가 태풍의 눈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본인도 이 정도일 줄 몰랐다고 한다. 예비경선 결과 이 후보는 일반 여론조사에서 51%의 지지율로 2위 나경원 후보(26%)를 크게 따돌렸고, 당원 조사에서도 31%(나경원 32%)로 만만찮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국민의힘 당원들의 주...
  • [김정하의 시시각각]'야당 법사위원장'이 순리다

    [김정하의 시시각각]'야당 법사위원장'이 순리다 유료

    ...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국민의힘에서 법사위원장을 돌려 달라고 반격에 나섰지만 여당은 꿈쩍도 않고 있다. 이번에도 법사위원장 분쟁이 장기화하면 여야 협치는 물 건너가기 십상이다. 김정하 정치디렉터 결론부터 말해 법사위원장은 야당이 맡는 게 순리라고 본다. 왜 그런가. 첫째, 권력 분점 취지에 입각한 국회 관례를 존중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16대 국회부터 국회의장과 ...
  • [김정하의 시시각각] 민주당만 몰랐다

    [김정하의 시시각각] 민주당만 몰랐다 유료

    ... 재ㆍ보선 참패는 LH 사태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나 LH 사태는 잔을 넘치게 한 마지막 한방울이었을 뿐이다. 잔의 밑바닥에선 조국수호대, 피해호소인, 금태섭 축출, 윤석열 공격 등 민주당의 후안무치에 대한 분노가 오래전부터 부글거리고 있었다. 민주당만 그걸 몰랐을 뿐이다. 민주당의 이번 위기는 환골탈태 없이 잔재주로만 극복하긴 어려울 것 같다. 김정하 정치디렉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