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인식 클래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인식 클래식] 이승엽과 김동주의 오버랩, '스타' 이정후와 강백호

    [김인식 클래식] 이승엽과 김동주의 오버랩, '스타' 이정후와 강백호 유료

    ... 2004년 일본 지바 롯데에 입단했다. 해외 진출 자격을 늦게 얻은 김동주는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도중 다쳐 추진 중이던 일본 진출이 무산됐다. 최근 이승엽-김동주와 견줄 선수가 ... 활약이 그래서 기대된다. '한국 야구의 미래' 이정후와 강백호의 성장과 선의의 경쟁, 그리고 해외 진출을 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 김인식 전 국가대표 감독 정리=이형석 기자
  • [김인식 클래식] 좌완 유망주 삼총사, 류현진과 김광현처럼 투심을 배워라

    [김인식 클래식] 좌완 유망주 삼총사, 류현진과 김광현처럼 투심을 배워라 유료

    ... 공략해야 승부의 주도권을 잡을 수 있다. 그만큼 성장도 빠르게 이뤄진다. 지금 메이저리그에서 활약 중인 류현진과 김광현이 이 사실을 먼저 보여줬다. 지도자들도 몸쪽 승부에 대한 중요성을 선수들에게 설명하고, 배우고 성장하도록 이끌어야 한다. 세 투수뿐 아니라 한국 야구 전체의 발전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과정이다. 김인식 전 국가대표 감독 정리=이형석 기자
  • [김인식의 클래식] 롯데의 파국, 성민규 단장도 허문회 감독도 잘못했다

    [김인식클래식] 롯데의 파국, 성민규 단장도 허문회 감독도 잘못했다 유료

    ... 우리보다 약 50년 일찍 프로가 출범한 일본에서는 '감독을 바꾸는 게 무조건 능사가 아니다'라는 걸 깨닫는 데 70년이 걸렸다고 하더라. 한국 프로야구는 KBO리그 출범 40번째 시즌을 맞고 있다. 아직 더 발전해야 하고, 지금 그 과정에 있다. 롯데의 이번 사령탑 교체 과정도 다른 팀에 시사하는 바가 큰 이유다. 김인식 전 국가대표 감독 정리=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