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택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용택
(金龍澤 )
출생년도 1951년
직업 문화예술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음 읽기] 풍경과 조용한 응시

    [마음 읽기] 풍경과 조용한 응시 유료

    ... 나에게 먼저 물어보았다. 다섯을 셀 동안에 걸쳐 하나의 바깥 풍경을 오래 응시한 적이 있었던가. 쫓기는 사람처럼 살고 있는 것은 아닐까. 나를 책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 얼마 전 시인 김용택 선생님을 뵌 일이 있었다. 선생님은 섬진강 강변 옛집에 살고 계신다. 동네에는 열 두 가구가 모여 산다고 하셨다. 선생님의 말씀은 나를 가만히 흔들어 깨웠다. “72년을 한 나무 밑을 지나다니면서 ...
  • [마음 읽기] 수희와 상련

    [마음 읽기] 수희와 상련 유료

    ... 맑다며 전화를 하셨다. 김천을 지나가니 내 생각이 났다며 안부를 함께 물으셨다. 최근에는 전화를 해서 “축하해. 좋은 일이 생겨서 내 일처럼 기쁘다.”라고 말씀하셨다. 사실 이 선생님은 김용택 시인이다. 선생님은 시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에서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이 밤 너무 신나고 근사해요/ 내 마음에도 생전 처음 보는/ 환한 달이 떠오르고/ 산 아래 작은 ...
  • [시가 있는 아침] 건널목

    [시가 있는 아침] 건널목 유료

    건널목 -김용택(1948~ ) 시아침 7/31 나는 많은 것을 배웠다. 그러나 배운 대로 살지 못했다. 늦어도 한참 늦지만, 지내놓고 나서야 그것은 이랬어야 했음을 알았다. 나는 모르는 것이 많다. 다음 발길이 닿을 그곳을 어찌 알겠는가. 그래도 한걸음 딛고 한걸음 나아가 낯모르는 사람들과 함께 신호를 기다리며 이렇게 건널목에 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