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현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수현
(金秀顯 / Kim,Soo-Hyun)
출생년도 1962년
직업 교육인
소속기관 [現] 세종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교수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영선 "내 공약 아프니 野 공격…청년에 5000만원 출발자산"

    박영선 "내 공약 아프니 野 공격…청년에 5000만원 출발자산" 유료

    ... “내용을 잘 모르니 그냥 공격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박 후보는 “주사기 도입 당시 풍림파마텍 대표가 ①판매 ②대기업 기술 탈취 우려 ③투자금 문제로 고민이 많았다. 장관으로서 판매와 기술탈취 우려는 걱정하지 말라고 설득했다. 그 주사기가 화이자 백신 조기 도입의 지렛대가 됐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김수현 인턴기자 hanyi@joongang.co.kr
  • 김종인 "서울·부산 다 이긴다...與분열, 새 대선후보 나올 것"

    김종인 "서울·부산 다 이긴다...與분열, 새 대선후보 나올 것" 유료

    ... 혼자 생각하는 거고, 정상적으로 갈 거니 너무 관심 갖지 마시라. 당에서 나간 뒤 '자연인 김종인'으로 있을 때, 또 어느 특정인이나 세력이 자신을 세게 당기면 어떻게 할 거냐 물었다. 김 위원장은 망설임 없이 “당겨도 안 간다. 끌려가는 사람 아니다. 더는 안 한다”고 답했다. 권호ㆍ성지원 기자, 김수현 인턴기자 gnomon@joongang.co.kr
  • 여당 중진 이상민도 “수사기관 난립 안 돼” 당 특위는 “법안 곧 발의” 강경 유료

    ... 설치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이상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중수처가 신설된다면 국가 수사 기능이 너무 산만하고 수사기관이 난립한다”면서 “그러면 국민과 기업에 부담과 압박이 지나치게 가중된다. 반부패수사 역량은 저하될 수 있으며, 각 수사기관 관계도 혼란스러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장혁 기자, 김수현 인턴기자 im.janghyu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