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세윤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세윤
(金世潤 )
출생년도 1967년
직업 법조인
소속기관 [現] 수원지방법원 부장판사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과 50여 명의 판사들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과 50여 명의 판사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현재 검찰과의 관계가 매우 좋아서 검찰이 이 사건을 언론에 흘릴 위험은 없어 보이는데….” 2015년 9월 7일 당시 임종헌 법원행정처 차장이 김세윤 윤리감사관(부장판사)을 불렀다. 임 차장은 “검찰 고위관계자로부터 받은 것”이라며 문건을 건넸다. 부산고법 문○○ 판사가 건설업자 정모씨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되던 당일, 정씨와 그의 변호사를 ...
  • 15분 위해 600분 기다린 사내…울지마 이규혁, 넌 영웅이야

    15분 위해 600분 기다린 사내…울지마 이규혁, 넌 영웅이야 유료

    ... 들어맞았는지 틀렸는지 말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결승전에서 정 감독이 승부수를 뽑아 든 것은 지극히 타당했다고 말하고 싶다. 정 감독은 2대1로 뒤진 후반전 두 번째 승부수를 꺼냈다. 김세윤을 빼고 보다 공격적인 엄원상을 투입했다. 솔직히 2대1로 지나, 3대1로 지나 지는 건 똑같다. 2대2를 위해 올인하는 건 당연했다. 그러나 상대가 강했다. 특히 세 번째 골을 넣은 선수의 ...
  • 코너킥 옵션만 10가지…족집게 과외 '정정용 마법 노트'

    코너킥 옵션만 10가지…족집게 과외 '정정용 마법 노트' 유료

    ... 말했다. 정 감독은 지난해 AFC 챔피언십을 마친 뒤 '마법 노트'를 거둬들였다. 선수들이 실전을 통해 충분히 숙지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보안 유지'의 의미도 있었다. 미드필더 김세윤(20·대전)은 “전술적으로는 사실상 지난해 모든 준비가 끝나 있었던 셈”이라고 했다. 치열한 생존 경쟁을 거치며 결승까지 올라왔지만, 정정용호의 체력 상태도 양호한 편이다. 김성진 의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