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탁의 유레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성탁의 유레카, 유럽] 유럽은 선거 또 선거…출구 안 보이고 극우·극좌만 커진다

    [김성탁의 유레카, 유럽] 유럽은 선거 또 선거…출구 안 보이고 극우·극좌만 커진다 유료

    ... 일자리와 불평등 감소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대부분 유럽 국가의 정치적 불안정이 이민 유입보다 유로존 국가 부채 위기에서 비롯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저성장 시대에 정치권이 해결의 실마리를 제시하지 못할 경우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아무리 자주 해도 해법은 찾아지지 않는 악순환이 우려되고 있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 [김성탁의 유레카, 유럽] '트럼프 아바타' 존슨 영국 총리 유력…'위험한 밀월' 예고

    [김성탁의 유레카, 유럽] '트럼프 아바타' 존슨 영국 총리 유력…'위험한 밀월' 예고 유료

    ... 대변자'를 자처하는 공통점이 있다. 존슨 전 장관은 이튼 칼리지와 옥스퍼드대를 나왔다. 지금보다 과거의 나라가 더 부강했다고 보며 자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는 점도 비슷하다. 트럼프는 기성 정당과 정치인에 대한 대중의 반감을 이용하는 데 성공했다. 그가 밀어온 '유럽의 트럼프'는 막 시험대에 오르고 있다. 김성탁 런던 특파원 sunty@joongang.co.kr
  • [김성탁의 유레카, 유럽] 브뤼셀 도심대로 차 막으니 점포 매출 30% 늘었다

    [김성탁의 유레카, 유럽] 브뤼셀 도심대로 차 막으니 점포 매출 30% 늘었다 유료

    브뤼셀시 도심의 안스파크 거리. 과거 왕복 4차선 도로였는데, 보행자 전용 거리로 바뀌었다. 김성탁 특파원 지난 8일(현지시간) 벨기에 수도 브뤼셀의 도심에 있는 안스파크 거리. 폭 30m, 길이 1㎞가량인 이 거리에 차량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차량 진입을 막는 커다란 화분이 거리 초입에 놓여 있고, 곳곳에 나무가 심겨 있다. 그 사이마다 놓인 벤치에 많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