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김성룡 포토팀 사진기자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20.02.24 16:03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20.02.24 16:03 기준
최근 발행된 기사 2020.02.24 16:03 기준

인물

김성
(金聖 / KIM,SUNG)
출생년도 1955년
직업 의료인
소속기관 [現]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외과학교실 교수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정은 베일속 셋째는 아들? 러시아서 또 사간 백마의 '힌트'

    정은 베일속 셋째는 아들? 러시아서 또 사간 백마의 '힌트' 유료

    '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백마(白馬)'. 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10월 16일 백마를 타고 백두산 등정에 올라 전 세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설산(雪山)에 새하얀 백마가 서 있는 장면 자체가 비현실적인 느낌을 준데다, 육중한 체구의 위원장이 백마에 올라탄 모습이 인상적이었기 때문이다. 위원장의 백두산 등정은 국정운영의 중대 전환을 예고하는데 백마를 ...
  • 선수·코치 때 우승, 이젠 감독으로 꿈꾸는 김병철

    선수·코치 때 우승, 이젠 감독으로 꿈꾸는 병철 유료

    1996년부터 줄곧 오리온에만 몸담고 있는 '원클럽맨' 병철. 최근 코치에서 감독대행으로 승격해 지휘봉을 잡은 그가 오리온의 홈경기장 고양체육관에서 슛을 쏘고 있다. 상선 기자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홈경기장인 고양체육관 1층에 우승 트로피 네 개가 있다. 오리온에서 이 트로피를 모두 들어 올린 이가 딱 한 명 있다. 선수로, 또 코치로 오리온과 함께한 병철(47) ...
  • 선수·코치 때 우승, 이젠 감독으로 꿈꾸는 김병철

    선수·코치 때 우승, 이젠 감독으로 꿈꾸는 병철 유료

    1996년부터 줄곧 오리온에만 몸담고 있는 '원클럽맨' 병철. 최근 코치에서 감독대행으로 승격해 지휘봉을 잡은 그가 오리온의 홈경기장 고양체육관에서 슛을 쏘고 있다. 상선 기자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홈경기장인 고양체육관 1층에 우승 트로피 네 개가 있다. 오리온에서 이 트로피를 모두 들어 올린 이가 딱 한 명 있다. 선수로, 또 코치로 오리온과 함께한 병철(4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