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병기
(金炳基 / Kim Byung-ki)
출생년도 1950년
직업 금융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MB 국정원 사찰' 쟁점화 석연치 않다

    [사설] 'MB 국정원 사찰' 쟁점화 석연치 않다 유료

    ... “이명박 정부 시절 18대 국회의원 299명 전원과 법조인·연예인·시민사회단체 인사 등 1000여 명의 동향을 파악한 자료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한 데 이어 어제는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기관의 사찰성 정보 공개 촉구 및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결의안'을 발의했다. 이 대표를 포함한 52명의 민주당 의원이 함께했다. 국가정보원에 의한 사찰이 있었다면 ...
  • “북한, 화이자 해킹…국내 코로나 백신 기술도 탈취 시도”

    “북한, 화이자 해킹…국내 코로나 백신 기술도 탈취 시도” 유료

    ... 사실도 전했다. 올해 들어 국내 사이버 공격 시도는 하루 158만 건으로, 전년 대비 32% 증가했다. 해킹 시도 대부분은 북한이 한 것으로 국정원은 파악했다. 더불어민주당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오후 정보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국내 주요 인사 100여 명에게 해킹 메일을 유포했다”고 전했다. 하 의원은 “북한이 지방자치단체 행정망 침투를 위해 주차관리업체 ...
  • 국정원 “MB 때 의원 사찰은 불법, 당사자 요구 땐 문건 공개 가능” 유료

    ... 보고했다. 국회 정보위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정원이 불법 사찰로 수집한 정보를 '직무범위 이탈 정보'라고 명명했다”고 전했다.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국정원에 2009년 12월 16일 정치인 등 관심 대상에 대한 정보를 수시로 축적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보 수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