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민성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민성
(金珉成 )
출생년도 1973년
직업 법조인
소속기관 [現] 현대오일뱅크 상무 법무팀장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LG, 김민성 있고 없고의 차이

    LG, 김민성 있고 없고의 차이

    지난달 29일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 LG의 경기. 김민성이 1회초 우중간 3점 홈런을 날리고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있다. 인천=정시종 기자 김민성(32·LG)이 핫코너에 있고, 없고 차이는 크다. 류중일(57) LG 감독은 "김민성이 부상에서 돌아오고 팀에 안정감이 생겼다"고 평가한다. LG의 주전 3루수는 김민성이다. 그는 6월 15일 허벅지 부상으로 ...
  • LG 트윈스, 한화에 9-6 승리

    LG 트윈스, 한화에 9-6 승리

    ... 쏠(SOL) KBO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9-6으로 이겼다. LG는 경기 초반 큰 점수 차로 벌리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1회 말 홍창기의 우중간 안타로 만든 2사 1루에서 김현수, 김민성, 로베르토 라모스, 유강남이 상대 선발 워윅 서폴드를 상대로 4타자 연속 안타를 터뜨리며 4-0으로 앞서갔다. 이후 장준원의 타구를 상대 팀 3루수 노시환이 놓치며 득점 기회가 이어졌고, 정주현과 ...
  • [포토]김민성,2루타 환호

    [포토]김민성,2루타 환호

    프로야구 LG와 한화의 경기가 3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김민성이 4회말 좌익수 왼쪽 2루타를 날린뒤 환호하고 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7.31.
  • [포토]김민성,더그아웃까지 따라가서

    [포토]김민성,더그아웃까지 따라가서

    프로야구 LG와 한화의 경기가 3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3루수 김민성이 2회초 한화 이용규의 파울 타구를 잡아내고 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7.31.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 명 복귀하면 한 명 나가는, LG의 끊이질 않는 부상 악령

    한 명 복귀하면 한 명 나가는, LG의 끊이질 않는 부상 악령 유료

    ... 26경기에서 그는 타율 0.235, 3홈런, 8타점에 그쳤다. 공백기 동안 방망이가 확 식었다. LG는 개막하기 전부터 부상 선수들로 고민했다. 5월 중순 고우석, 6월 이후 채은성, 김민성, 박용택이 순서대로 이탈했다. 5월 1일 연습경기에서 손등 골절상을 당한 이형종은 지난 10일 올 시즌 처음으로 1군 엔트리에 등록됐다. 18일까지 타율 0.286, 2홈런, 5타점을 올리며 ...
  • LG의 마지막 반전 카드? 김민성 빠르면 다음 주 복귀

    LG의 마지막 반전 카드? 김민성 빠르면 다음 주 복귀 유료

    침체에 빠져 있는 LG의 '반전 카드' 김민성(32)이 다음주 복귀할 전망이다. 부산 사직구장에서 롯데와 주중 3연전을 치르는 류중일 LG 감독은 "김민성에 대해 좋은 소식이 들려왔다"며 웃었다. 주전 선수의 연이은 부상 이탈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류 감독은 이형종(외야수)과 고우석(투수)에 이어 김민성의 복귀를 기다리고 있다. 류 감독은 "김민성이 ...
  • 어려운 두산, 선두 NC…위기 맞은 LG의 중요한 일주일

    어려운 두산, 선두 NC…위기 맞은 LG의 중요한 일주일 유료

    ... 모습이다. 두산과 NC를 만나는 이번 주는 LG에 상당히 중요한 고비가 될 전망이다. 좀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선 상위 팀과 맞대결 열세를 극복해야 한다. 이번 주부터 이형종(외야수 및 지명타자)·고우석(마무리)·김민성(3루수)·박용택(지명타자) 부상자의 복귀가 예상되는 만큼 어려운 일정을 잘 헤쳐나가면 분위기 반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 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