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명환위원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노사정 한자리에

    [사진] 노사정 한자리에 유료

    ... 총리공관에서 열렸다. 국가위기 극복을 위해 양대 노총을 포함한 노사정 주체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외환위기 시절인 1998년 노사정위원회 출범 이후 22년 만이다. 왼쪽부터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김동명 한국노총·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손경식 경총 회장, 정세균 국무총리,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뉴시스]
  • 문 대통령 만난 경제인들 “중기 대출 연장” “생계비 지원을”

    문 대통령 만난 경제인들 “중기 대출 연장” “생계비 지원을” 유료

    ...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최근 일부 지자체가 개인에 현금을 주자는 주장을 하는데 현금보다는 경제 주체의 소비를 유발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비판적 어조다. 이에 비해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비상한 국가재정 운영이 필요하다”며 “생계비 지원이 절실히 요구되는 대상이 있다”고 맞받았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 [취재일기] 노동계 눈치보다 대통령 한마디에…무기력 여당

    [취재일기] 노동계 눈치보다 대통령 한마디에…무기력 여당 유료

    ... 급급했다. 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이원욱 의원이 지난 8월 초 주52시간제 적용시기를 사업장 규모에 따라 1년 이상 늦추는 법안을 발의했을 때도 당 지도부는 “당론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노동시간 단축 후퇴 법안을 낸 건 유감”이라며 철회를 요구하자 이인영 원내대표는 “검토해 보겠다”며 무마했다. 주52시간제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공약이지만, 현장에서 문제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