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명연 수석대변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대통령 “탄력근로제 6개월 연장은 노동계가 좀 수용을”

    문 대통령 “탄력근로제 6개월 연장은 노동계가 좀 수용을” 유료

    ... 먹는 일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당이 발간한 경제 정책 대안인 '민부론(民富論)'과 외교안보 정책 대안인 '민평론' 책을 청와대에 보내 달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가 한국당이 제시한 민부론과 민평론을 잘 검토해 국정에 반영해 달라고 대통령에게 부탁했고, 문 대통령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두 책을 보내 달라고 했다”고 ...
  • 김정은 “너절하다” 발언에 민주당 의원 “많이 낡은 건 사실”

    정은 “너절하다” 발언에 민주당 의원 “많이 낡은 건 사실” 유료

    연철. [뉴스1] 북한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라”고 지시했다는 정은 국무위원장의 ... 시작해야 한다. 남북 간 방역 협력은 축산 협력으로도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북한을 향한 교감 없는 일방적인 짝사랑의 여파가 또다시 ...
  • 황교안 “송구스럽다로 넘어갈 일 아니다” 홍익표 “개혁 마무리 못하고 사퇴 아쉽다” 유료

    ... 이날 “(이번 사태로) 검찰 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을 다시 깊이 생각할 소중한 기회가 됐다”고 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조 장관 일가가 수사받는 상황에서 검찰 개혁 운운한 것부터가 궤변”이라고 했다. 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언론이 자기 개혁에 노력해 달라'는 발언은 조국 사태에 대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모르는 대통령의 무지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