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호의 시시각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시시각각] 쓰레기통에서 피어난 '기생충' 열풍

    [김동호의 시시각각] 쓰레기통에서 피어난 '기생충' 열풍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 수상은 기적에 가깝다. 1951년 영국의 더타임스는 “한국의 민주주의는 쓰레기통에서 장미꽃이 피기를 바라는 것과 같다”고 했다. 사실상 제3차 세계대전과 다름없었던 6·25전쟁의 폐허 속에 한국에선 민주주의가 싹틀 희망이 보이지 않았다. 아무런 기술도 자본도 없고, 교육받은 인적 자원도 없는 세계 최빈국을 보는 ...
  • [김동호의 시시각각] 중국 변방으로 가는 '저성장 터널'

    [김동호의 시시각각] 중국 변방으로 가는 '저성장 터널'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해가 지지 않는 제국을 건설했던 영국이 저물고 미국이 떠오른 물밑 흐름은 이미 19세기 말부터 싹텄다. 영국의 쇠락을 알리는 전조는 경제 성장률 하락이었다. 1873년 오스트리아 빈 증권거래소에서 시작된 주가 폭락은 유럽 전역을 휩쓸었다. 당시 불황은 생산력 향상에 따른 공급 과잉에서 비롯됐다. 그러나 팽창하던 경제가 절정에 달하자 물가 하락이 ...
  • [김동호의 시시각각] 우리는 헬조선에서 탈출했나

    [김동호의 시시각각] 우리는 헬조선에서 탈출했나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박근혜 정부 시절 진보 집단은 대한민국을 헬조선이라 불렀다. 조국 서울대 교수가 대표적이다. 청년 취업과 내 집 마련이 어렵고, 소득 양극화의 골이 깊어졌다는 비판이었다. “헬조선에 신음하는 이 시대 흙수저들” “20·30세대가 부르는 또 다른 대한민국 '헬조선'” 같은 주장이 쏟아졌다. 헬조선의 다른 말은 '3포 세대'였다. 취업이 어려우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