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호의 경제는 살아 있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시시각각] 징벌적 종부세 박수칠 때 아니다

    [김동호의 시시각각] 징벌적 종부세 박수칠 때 아니다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국민 97%가 손뼉 치는 정부 정책이 있다. 전체 2000만 가구 중 60만 가구에 부과된 종합부동산세다. 전체 가구 대비로는 3%에 그친다. 이와 관련한 언론 댓글을 ... 경제에 주름살을 지운다. 그래도 좋다면 계속 박수쳐도 좋다. 하지만 오른 집값에 벌주듯 종부세를 투하해도 살아 움직이는 수요를 꺾을 수는 없다. 그게 시장의 법칙이다. 김동호 논설위원
  • [김동호의 시시각각] 평범한 시민들의 '광화문 앙가주망'

    [김동호의 시시각각] 평범한 시민들의 '광화문 앙가주망'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나라가 두 쪽 난 걸 현장에서 직접 보니 참담했다. 광화문과 서초동은 완전히 '다른 나라'였다. 광화문에선 '조국 사퇴' '조국 구속'을 외쳤고 서초동에선 '조국 수호' ... 해방 맞이와 4·19 혁명에 이어 살아 있는 정권도 교체한 국민의 광장이다. 문 정권은 평범한 시민들이 참여하는 '광화문 앙가주망'의 의미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김동호 논설위원
  • [김동호의 이코노믹스] 도쿄 긴자 초밥 맛 다르듯 기술도 시간의 축적 필요하다

    [김동호의 이코노믹스] 도쿄 긴자 초밥 맛 다르듯 기술도 시간의 축적 필요하다 유료

    ... 1194개 중 한 줌인 4%에 불과하다. 문제는 이 핵심 전략물자가 한국 제조업의 숨통을 조일 수 있다는 점이다. ■ 기술 독립이 진정한 경제 독립 「 한국은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 육성은 하루아침에 되는 일이 아니다. 지금부터 일관성 있게 20년 이상 밀고 가야 가능하다. 그래도 해야 한다. 이 숙제를 해내야 진정한 경제 독립이 가능하다. 」 김동호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