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호의 시시각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시시각각] 왜 김대중을 다시 얘기하는가

    [김동호의 시시각각] 왜 김대중을 다시 얘기하는가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김대중 전 대통령을 오랫동안 보좌했던 사람을 최근 만났다. 그가 밝힌 당시 김대중의 생각은 21세기 시대상황에서 출발한다. 21세기는 화해 시대고, 우리 내부에서도 보수·진보의 화해가 필요했던 시절이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DJP연합(김대중·김종필 연합)이다. 냉전의 낙오자가 된 북한에도 손을 내밀고 일본과도 긴밀한 관계를 구축했다. 반대가 ...
  • [김동호의 시시각각] 공짜 점심 없듯 공짜 재정 없다

    [김동호의 시시각각] 공짜 점심 없듯 공짜 재정 없다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온 나라에 빚 중독이 퍼지고 있다. 배경은 두 가지. 첫째는 돈값이 너무 싸다는 점이고, 둘째는 갈수록 깊어지는 포퓰리즘 바람이다. 둘 중 근본적인 배경은 초저금리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본격화한 초저금리는 2009년 스웨덴을 필두로 유럽 주요국과 일본에서 마이너스 금리로 이어졌다. 하지만 효과는 없고 집값 폭등과 재정 악화 같은 ...
  • [김동호의 시시각각] 다주택자에 대한 증오를 거둬라

    [김동호의 시시각각] 다주택자에 대한 증오를 거둬라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내가 갖지 못한 것에 대한 질투는 인지상정이다. 사촌이 논을 사면 배 아프다는 것 아닌가. 심지어 성직자조차 “약간 질투해도 좋다”고 한다. 홍성남 신부가 쓴 『나는 생각보다 괜찮은 사람』에는 '질투의 화신까진 되지 마세요'가 나온다. “질투가 없는 사람은 없다. 질투란 히브리어로 '키느아', 즉 '곁눈질하다, 증오심을 품다, 나쁜 마음을 품다'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