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호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김동호 논설위원실 경제연구소장 겸 논설위원

인물

김동호
(金東虎 / KIM,DONG-HO)
출생년도 1937년
직업 문화예술인
소속기관 [現] 강릉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시시각각] 와르르 무너지는 60년 원자력 신화

    [김동호의 시시각각] 와르르 무너지는 60년 원자력 신화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은 영화를 볼 때마다 영화평을 아끼지 않는다. 그중 '천문'에 대해서는 “세종 시절 과학기술이 융성했다”고 했다. “국민이 꼭 봤으면 한다”고 추천했다. 어떤 내용인지 궁금했다. 영화는 픽션을 많이 가미했다. 명나라가 장영실의 기술 개발을 가로막았다는 식이다. 역사서에 그런 기록은 명확하게 남아 있지 않다. 오히려 영화의 행간으로 ...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미국 제조업의 탈중국 속도 더욱 빨라진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미국 제조업의 탈중국 속도 더욱 빨라진다 유료

    ... 52시간제 규제를 피해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2018년부터 급증하기 시작한 해외직접투자는 지난해 4~6월 분기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150억 달러를 넘어섰다. 특히 이 흐름을 바꾸려면 규제·노동 개혁이 필요하다. 대기업 협력사 관계자는 “제조업은 노동집약적이기 때문에 노동 유연성을 확보해줘야 국내에 공장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 김동호 논설위원
  • [김동호의 시시각각] 저질 체력으로 너무 달렸다

    [김동호의 시시각각] 저질 체력으로 너무 달렸다 유료

    김동호 논설위원 예정된 블랙 먼데이였다. 그제 미국 증시 폭락 말이다. 경고음은 쫙 퍼져 있었다. 바로미터는 둔화하는 기업 이익과 고공 행진하는 주가였다. 이것을 수치로 보여주는 지표가 주가수익비율(PER·퍼)이다. 미 증시는 퍼가 19~20배로 과열돼 있었다. 실력보다 가치가 높았으니 거품이 터졌다. 2000년 IT 버블 때도 그랬다. 지금도 구글·아마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