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호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김동호 논설위원실 경제연구소장 겸 논설위원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21.05.12 12:15 기준

인물

김동호
(金東虎 / KIM,DONG-HO)
출생년도 1937년
직업 문화예술인
소속기관 [現] 강릉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시시각각] 암호화폐 광풍도 정치가 문제다

    [김동호의 시시각각] 암호화폐 광풍도 정치가 문제다 유료

    ... 기회를 주느냐고 개입하면서 투자 문턱을 낮춘 결과 개인들이 휘말려들게 됐다. 1929년 대공황 직전, 슈샤인보이가 주식계좌를 트는 것을 보고 발 빠른 사람들은 주식을 몽땅 팔았다. 하루 주식 거래 규모를 초과한 암호화폐 광풍은 정상이 아니다.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 육성과 암호화폐 시장 제도화에 나서야 한다. 더 방관하면 손을 쓸 수 없다. 김동호 논설위원
  • [김동호의 시시각각] 반도체 1등 당연한 게 아니다

    [김동호의 시시각각] 반도체 1등 당연한 게 아니다 유료

    ... 연구개발센터라도 지어 달라고 해 최근 합의에 이르렀다. 이 거대한 반도체 공급망의 지각변동은 한국을 뒤흔들고 있다. 우리는 삼성전자의 1등을 당연한 것으로 여겼지만 세계열강이 반도체 세계대전에 참전하면서 앞날을 기약할 수 없게 됐다. 기업의 힘만으로는 반도체 기득권을 지키기 어려워졌다. 온 국민이 힘 모아 반도체 한국을 지켜야 할 때다. 논설위원 김동호 논설위원
  • [김동호의 세계경제전망] 미·중 '테크 워' 불 붙고 금리 반등 시작됐다

    [김동호의 세계경제전망] 미·중 '테크 워' 불 붙고 금리 반등 시작됐다 유료

    김동호의 세계경제전망 그래픽=신용호 세계 경제에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 경제는 살아 있는 생물이라는 말 그대로다. 무엇보다 금리 상승 조짐을 눈여겨볼 만하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2023년까지 기준 금리를 올리지 않겠다고 했지만, 시중금리는 계속 꿈틀댄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시장에서 중앙은행의 느슨한 통화정책이 오래가지 않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