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엽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동엽
(金東燁 / Kim Dong Yeub)
출생년도 1956년
직업 교육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끝내기 만루포 얻어 맞은 롯데 5연승 후 3연패…멀어지는 5강

    끝내기 만루포 얻어 맞은 롯데 5연승 후 3연패…멀어지는 5강

    ... 아드리안 샘슨의 6이닝 2실점 호투 속에 6회까지 3-2로 앞섰다. 하지만 7회부터 가동된 불펜이 동점과 역전을 허용한 끝에 졌다. 샘슨으로부터 바통을 넘겨받은 구승민이 7회 2사 2루에서 김동엽에게 동점 적시타를 맞았다. 롯데는 3-3으로 맞선 9회 말 마무리 김원중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김원중은 1사 후 박해민에게 2루타를, 후속 구자욱(자동 고의4구)과 김동엽(볼넷)을 ...
  • [포토]김동엽,폭투를 틈타

    [포토]김동엽,폭투를 틈타

    프로야구 LG와 삼성의 경기가 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4회초 무사 3루서 이원석의 스트라익 낫아웃상태에서 3루주자 김동엽이 폭투를 틈타 홈에서 세이프 되고있다. LG 수비는 커버들어온 투수 임찬규.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0.07.
  • [포토]김동엽,팀 첫안타는 내가

    [포토]김동엽,팀 첫안타는 내가

    프로야구 LG와 삼성의 경기가 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김동엽이 1회초 좌익수 왼쪽 안타를 날리고 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0.07.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이게 현실 같다"…무리하게 당겨치는 팔카의 한계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이게 현실 같다"…무리하게 당겨치는 팔카의 한계

    ... 모습을 기대하기 어렵다. 허삼영 감독은 4일 경기에 앞서 "이게 현실인 것 같다. 이 정도면 (반등을) 기다리고 그런 것보다 이 선수의 능력치를 현실적으로 봐야 하지 않을까 한다"며 "구자욱·김동엽·팔카·이원석 라인업이면 다득점을 노릴 수 있는데 팔카에서 공격이 끊어진다"고 말했다. "부정적으로만 보지 않는다. 남은 경기에서도 계속 기용할 거다"는 얘기도 덧붙였지만 기대감이 크게 느껴지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이게 현실 같다"…무리하게 당겨치는 팔카의 한계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이게 현실 같다"…무리하게 당겨치는 팔카의 한계 유료

    ... 모습을 기대하기 어렵다. 허삼영 감독은 4일 경기에 앞서 "이게 현실인 것 같다. 이 정도면 (반등을) 기다리고 그런 것보다 이 선수의 능력치를 현실적으로 봐야 하지 않을까 한다"며 "구자욱·김동엽·팔카·이원석 라인업이면 다득점을 노릴 수 있는데 팔카에서 공격이 끊어진다"고 말했다. "부정적으로만 보지 않는다. 남은 경기에서도 계속 기용할 거다"는 얘기도 덧붙였지만 기대감이 크게 느껴지진 ...
  • [창간특집] 최다 우승팀의 '투타 겸업' 에이스 해태 김성한…"백인천은 제압하기 힘든 상대"

    [창간특집] 최다 우승팀의 '투타 겸업' 에이스 해태 김성한…"백인천은 제압하기 힘든 상대" 유료

    ... 원년은 초라했다. 그러나 김성한은 빛났다. 원조 '투타' 겸업 선수 김성한 감독과 해태 역대 첫 경기와 1982년을 돌아본다. 타이거즈는 82년 1월 30일 박건배 구단주를 비롯, 김동엽 감독과 코치진 및 14명의 선수로 창단식을 가졌다. KIA 제공 - 프로야구 출범 소식을 들었을 때 어떤 생각을 했나. "당시 대학(동국대) 졸업반이었지만 이미 실업팀 한일은행에 입단이 ...
  • [창간특집] 최다 우승팀의 '투타 겸업' 에이스 해태 김성한…"백인천은 제압하기 힘든 상대"

    [창간특집] 최다 우승팀의 '투타 겸업' 에이스 해태 김성한…"백인천은 제압하기 힘든 상대" 유료

    ... 원년은 초라했다. 그러나 김성한은 빛났다. 원조 '투타' 겸업 선수 김성한 감독과 해태 역대 첫 경기와 1982년을 돌아본다. 타이거즈는 82년 1월 30일 박건배 구단주를 비롯, 김동엽 감독과 코치진 및 14명의 선수로 창단식을 가졌다. KIA 제공 - 프로야구 출범 소식을 들었을 때 어떤 생각을 했나. "당시 대학(동국대) 졸업반이었지만 이미 실업팀 한일은행에 입단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