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덕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56회 백상] "신을 훔친 도둑들" 주연보다 더 치열한 영화 조연상 경쟁

    [56회 백상] "신을 훔친 도둑들" 주연보다 더 치열한 영화 조연상 경쟁 유료

    ... 등장한 대기만성형 신스틸러들이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김초희 감독)'의 김영민은 2001년 '수취인불명(김기덕 감독)'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연기 경력 20년의 ... 꼽자면 단연 박명훈이다. 2013년 SBS 단막극으로 데뷔해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으로 전 세계의 '리스펙!'을 받았다. '기생충'의 지하실 남자 역할을 소화하기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유료

    ... 이승만'으로 주목받았다. 60년 가까이 형님·아우 사이로 지내 '빨간 마후라'(신상옥 감독·1964)에서 열연한 남궁원과 최은희. [사진 한국영상자료원] 남궁원은 60년대 초반 나와 ... '최후의 유혹'(1953)이고, 한국과 홍콩의 첫 합작영화 '이국정원'(1957)도 찍었다. 김기덕 감독의 '5인의 해병'(1961)에선 나와 함께했다. 우리 둘이 호흡을 맞춘 작품 중엔 이형표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여걸 김지미 “남자는 어린애, 항상 부족한 존재더라”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여걸 김지미 “남자는 어린애, 항상 부족한 존재더라” 유료

    신상옥 감독의 '대원군'(1968)은 '연산군'(1962)을 잇는 한국 사극의 대표작이다. 김지미의 존재감도 돋보인다. [사진 한국영상자료원] “부러질지언정 굽히지 않는 배우.” ... 작품에서 내 목소리를 고집했다. 김지미는의 필모그래피는 압도적이다. 57년 '황혼열차'(김기덕 감독)로 데뷔해 '장희빈'(1961) '길소뜸'(1985) '티켓'(1986) '명자 아끼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