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수 경남도지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선심성 사업 착수되자 여기저기 “우리 쪽에 길 내라”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선심성 사업 착수되자 여기저기 “우리 쪽에 길 내라” 유료

    ... 지난해 1월 정부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을 포함하자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에 대형 환영 현수막이 걸렸다. 이 사업은 현재 노선 안을 놓고 진주와 창원 간 갈등이 벌어지고 ... 남부내륙고속철은 김천에서 거제 사이 190㎞를 잇는 사업으로, 사업비는 5조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공약 1호'로 내세운 사업이기도 하다. 당초 김천~합천~진주~통영~거제 노선으로 ...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선거부정 의혹에 직면한 대통령의 시간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선거부정 의혹에 직면한 대통령의 시간 유료

    ... 사실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다. 그런데도 기를 쓰고 송 후보자 당선에 매달린 것은 법 보다 무서운 정치권력을 의식했을 것이란 추론이 가능하다. 먼저 문 행정관은 검찰 수사관 출신으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고교 동문이기도 하다. 지방 검찰청에 있던 그는 2000년대 초 서울로 올라와 대검에서 범죄정보를 다루는 업무를 맡았다. 이후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에서 근무했다. 그런 그가 ...
  • [노트북을 열며] 객관성과 책임감 없는 소명의식

    [노트북을 열며] 객관성과 책임감 없는 소명의식 유료

    ... 참여정부 당시 고생을 많이 한 사람이니 봐달라고 한다”고 전한다. “현 정권 핵심 인사들과 친분이 깊은데 현(문재인) 정권 초기에 비위가 크게 알려지면 안 된다”는 취지의 의견도 전달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윤건영 전 실장, 천경득 총무인사팀 선임행정관 등도 뛰어들어 유재수 구하기에 나섰다.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한 사람으로 나와도 가까운 관계다”(윤 전 실장), “참여정부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