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문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AZ 라이브]이강철 감독의 2020시즌 첫 결단, 리드오프 심우준

    [AZ 라이브]이강철 감독의 2020시즌 첫 결단, 리드오프 심우준 유료

    이강철(오른쪽) KT 감독이 지난해 8월 30일 열린 두산과의 홈 경기에서 득점을 하고 더그아웃으로 돌아온 심우준을 반기고 있다. KT 제공 이강철(54) KT 감독이 2020년 첫 ... 발탁될 가능성이 있다.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고, 대주자 요원으로도 쓸 수 있다. 실제로 김경문 국가대표팀 감독이 그를 눈여겨보고 있다. 비슷한 기량, 연차 그리고 활용폭을 갖춘 내야수는 ...
  • [AZ 라이브]'베이스' 배제성이 말하는 '국대·에이스' 기준

    [AZ 라이브]'베이스' 배제성이 말하는 '국대·에이스' 기준 유료

    ... 것이다"고 말했다. 자평이 매우 인색하다. 그러나 기준이 높기 때문에 만족과 쟁취를 향한 노력도 비례할 수밖에 없다. 2020 도쿄 올림픽 국가대표팀 승선에 대한 생각에서도 엿보인다. 그는 김경문 대표팀 감독이 눈여겨본 선수다. 세대교체 대비도 필요한 한국 야구이기에 지난 시즌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인다면 선발될 가능성이 있다. 배제성도 열망한다. 그러나 이견이 붙는 발탁을 원하지 ...
  • '두산·국대 마운드 희망' 이영하, 담담하지만 다부진 출발

    '두산·국대 마운드 희망' 이영하, 담담하지만 다부진 출발 유료

    두산 우완투수 이영하(23)는 김경문 국가대표팀 감독이 직접 눈으로 보고 가장 감탄한 투수 가운데 한 명이다. 압박이 큰 일본전에서 더 자신감 넘치는 투구를 했다. 선발뿐 아니라 불펜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투수라는 점도 증명했다. 진짜 무대, 올림픽 본선 준비에 돌입한 김 감독은 그의 성장이 고맙고 기대된다. 한동안 국제 대회 경쟁력을 갖춘 우완 정통파 투수가 사라졌다. 이영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