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문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포토]이종열 코치, 내년 올림픽을 기대하세요

    [포토]이종열 코치, 내년 올림픽을 기대하세요

    '2019 프로야구 올해의 상' 시상식이 5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렸다. 올해의 공로상을 받은 김경문 대표팀 감독을 대신해 이종열 코치가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2.05/
  • 두산 김태형 감독,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감독 최초

    두산 김태형 감독,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감독 최초

    올해 프로야구 두산의 통합 우승을 이끈 김태형 감독이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2009년부터 시작된 이 시상식에서 선수가 아닌 감독이 대상을 받은 건 처음입니다. ... SK로…1대1 트레이드 '프로야구 2차 드래프트' 내야수 정근우, LG로 옮겨 무거운 귀국…김경문 감독 "내년 도쿄올림픽서 설욕"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
  • [포토]김경문 감독,공로상수상

    [포토]김경문 감독,공로상수상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이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김경문 국대표팀 감독을 대신해서 최일언 코치가 김시진KBO 기술위원장으로부터 공로상을 수상하고있다. 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19.12.04.
  • [조아제약 야구대상] 김태형 두산 감독, 사상 첫 사령탑으로 대상 수상

    [조아제약 야구대상] 김태형 두산 감독, 사상 첫 사령탑으로 대상 수상

    ... 시상식이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대상을 수상한 두산 김태형 감독이 시상식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뚝심의 사령탑' ... 현 LG 감독 이후 두 번째 대기록.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거물' 김성근, 김경문, 김응용 감독 등도 남기지 못한 발자취다. 지난 7월 7일 잠실 SK전에서는 정규시즌 662경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아제약 야구대상] '한국 야구의 위상을~' 특별상 류현진·배영수, 공로상 김경문 감독

    [조아제약 야구대상] '한국 야구의 위상을~' 특별상 류현진·배영수, 공로상 김경문 감독 유료

    ...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류현진과 배영수는 특별상을, 김경문 감독은 공로상을 수상했다. 국내외 무대에서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인 야구인에게 주어지는 의미 ... 경기에서 일본에 모두 졌지만, 준우승이라는 성적표와 동시에 젊은 대표팀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김 감독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한국 야구 사상 최초의 금메달을 이끈 지도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
  • [조아제약 야구대상] 김태형 두산 감독, 사상 첫 사령탑으로 대상 수상

    [조아제약 야구대상] 김태형 두산 감독, 사상 첫 사령탑으로 대상 수상 유료

    ... 시상식이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대상을 수상한 두산 김태형 감독이 시상식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뚝심의 사령탑' ... 현 LG 감독 이후 두 번째 대기록.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거물' 김성근, 김경문, 김응용 감독 등도 남기지 못한 발자취다. 지난 7월 7일 잠실 SK전에서는 정규시즌 662경기 ...
  • [조아제약 야구대상] 김태형 두산 감독, 사상 첫 사령탑으로 대상 수상

    [조아제약 야구대상] 김태형 두산 감독, 사상 첫 사령탑으로 대상 수상 유료

    ... 시상식이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대상을 수상한 두산 김태형 감독이 시상식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뚝심의 사령탑' ... 현 LG 감독 이후 두 번째 대기록.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거물' 김성근, 김경문, 김응용 감독 등도 남기지 못한 발자취다. 지난 7월 7일 잠실 SK전에서는 정규시즌 662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