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거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경기 때매 죽겄슈 여당 안찍어유” “경제, 좋은 적 있었나유”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경기 때매 죽겄슈 여당 안찍어유” “경제, 좋은 적 있었나유” 유료

    ... 떨어졌다”며 “최저임금 때문에 알바생도 못 쓰고 하루 10시간 반을 근무해야 하니 죽을 지경”이라고 하소연했다. 그는 오랜 문 대통령 지지자였다. 지난 2012년 대선 때는 유니폼을 입고 길거리에서 선거 운동도 했다고 한다. 그는 “지금은 아무래도 실망이 크다. 국민들은 사는 게 정말 중요하다”며 원망도 드러냈다. 그는 이번 총선에 대해선 “누구를 찍을지는 정말 고민”이라고만 ...
  • 8번, 20번 "음성" 3일 뒤 "양성"…1차 음성판정 안심 못 한다

    8번, 20번 "음성" 3일 뒤 "양성"…1차 음성판정 안심 못 한다 유료

    ... 날리는걸 가까이서 들이마셨거나 밥상에 떨어진 비말이 손을 통해 눈, 코 등으로 들어갔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가족 간이라도 손씻기 등 개인 위생을 확실히 챙겨야 한다는 의미다. 반대로 길거리에서 스치듯 감염된 사례는 '0'이다. 단순 접촉에 따른 대규모 감염 위험은 현재까지 적다는 의미다. 엄중식 교수는 "단순 접촉만으로 감염될 정도가 되려면 지역사회 유행이 굉장히 커져야 ...
  • 환경미화원 새벽근무 폐지에…“출근길에 쓰레기 쌓여 불편”

    환경미화원 새벽근무 폐지에…“출근길에 쓰레기 쌓여 불편” 유료

    ...히 밝을 때 작업해서 편합니다." 지난달 22일 오전 6시30분 서울지하철 4호선 창동역 인근 도로 주변. 동이 트기 전, 형광색 근무복을 입은 14년차 환경미화원 박모(51)씨가 길거리에 떨어진 전단지를 쓰레받이에 쓸어담고 있었다. 원래 새벽 4시에 청소를 시작했던 박씨는 도봉구의 '환경미화원 주간근무 지침'에 따라 오전 6시에 출근하고 있다. 해가 뜨는 오전 7시 반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