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념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피플 IS] "득점권 상황 즐긴다"…'별종' 양의지의 '포수 타점왕' 도전

    [피플 IS] "득점권 상황 즐긴다"…'별종' 양의지의 '포수 타점왕' 도전 유료

    ... 타율 0.354로 타격왕에 올랐다. '포수 타격왕'은 1984년 이만수(당시 삼성·0.340) 이후 35년 만이었다. 지난 시즌에는 포수로는 사상 첫 3할 타율-30홈런-100타점이라는 기념비적인 발자취까지 남겼다. 더 놀라운 건 찬스 집중력. 올 시즌 양의지는 주자가 없는 상황에선 타율 0.349. 주자가 있을 때도 0.353로 수치가 높다. 득점권에서는 배트가 더 매섭게 ...
  • 붓끝으로 표현한 강건한 시대정신…일중 탄생 100주년 특별전

    붓끝으로 표현한 강건한 시대정신…일중 탄생 100주년 특별전 유료

    ... [사진 일중선생기념사업회] '20세기 한국 서단의 거목', '국필(國筆)'로 불린 일중(一中) 김충현(1921~2006)은 전국 곳곳의 현판과 묘비 비문 등에 글씨를 남겼다. 경복궁 건춘문, 유관순 기념비, 이충무공 한산도 제승당비, 한강대교 표석, 김소월 시비 등이다. 글씨에 시대정신을 담고자 했던 여정은 그의 독보적인 글씨체인 '일중체(一中體)'와 더불어 한국의 대표 문화유산으로 남았다. ...
  • [백성호의 현문우답]미군 600명이 중공군 4000명 물리친 기적의 가평 전투

    [백성호의 현문우답]미군 600명이 중공군 4000명 물리친 기적의 가평 전투 유료

    ... 포병부대 600명이 중공군 4000명을 상대로 밤을 새우며 싸웠다. 그리고 기적에 가까운 승리를 거두었다. 도무지 믿기지 않는 이 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70년 만에 사람들이 모였다. 가평 전투 기념비가 있는 곳에는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라고 적힌 바위의 글귀가 있다. 미군 병사의 동상이 이를 향해 경례를 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가평군 북면 이곡리 카이저길 45-2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