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급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구스뉴스] "내 인생에 군대는"…2021년 군인들의 목소리

    [구스뉴스] "내 인생에 군대는"…2021년 군인들의 목소리

    ... 대해 여전히 문제가 남아 있다고 얘기합니다. '밥 먹을 권리' 같은 기본적인 문제도 해결되지 않을 때 병사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론화합니다. 몇 달째 논란인 '부실급식' 문제는 내부도, 언론 제보도 아닌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서 시작됐습니다. [김주원/'육군훈련도 대신 전해드립니다' 관리자 ...
  • 경찰 "자일리톨 산 기록 없다"…'모기기피제 교사' 구속

    경찰 "자일리톨 산 기록 없다"…'모기기피제 교사' 구속

    [앵커] 아이들 급식에 모기 기피제를 넣은 혐의를 받는 서울 국공립 유치원 교사가 어제(10일) 구속됐습니다. 이 교사는 자일리톨 가루를 넣었다고 주장해왔는데, 경찰이 카드 내역을 분석해보니 자일리톨 가루를 산 기록은 없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박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영장심사를 마친 교사 A씨가 법정을 빠져나옵니다. 서울 국공립유치원에서 특수아동 교육을 담당한 ...
  • [뉴스체크|사회] 태백서 SUV·승용차 충돌…1명 사망

    [뉴스체크|사회] 태백서 SUV·승용차 충돌…1명 사망

    1. '급식 이물질' 유치원 교사 구속 유치원 아이들의 급식에 이물질을 넣은 혐의를 받고 있는 교사가 구속됐습니다. 지난해 11월 서울 금천구의 한 유치원에서 아이들 급식에 모기 기피제와 계면 활성제 성분이 든 액체를 넣었는데, 아동 17명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2. 호텔방 화장실에 필로폰 수천명분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수천 명이 투약할 ...
  • 유치원 급식에 이물질 넣은 교사, 구속영장 발부…“도주 우려”

    유치원 급식에 이물질 넣은 교사, 구속영장 발부…“도주 우려”

    지난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서 '국공립유치원 이물질 급식사건 엄벌 촉구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해 아동의 학부모와 단체 회원들이 교사 A씨에 대한 구속 수사와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치원 급식에 이물질을 넣은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유치원 교사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10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 컷] 군화 위에 피어난 아이비

    [한 컷] 군화 위에 피어난 아이비 유료

    한 컷 6/10 서울 이화동 벽화마을에 놓인 군화에서 아이비가 자라고 있습니다. 아이비는 대표적 공기정화 식물이죠. 부실급식과 성추행 등 최근 잇따라 실추된 군의 이미지가 깨끗해지길 빕니다. 김성룡 기자
  • [양성희의 시시각각] 여군의 죽음

    [양성희의 시시각각] 여군의 죽음 유료

    ... “제대 후 보상보다 현역 때 보상에 더 신경 쓰라”는 글을 올렸다. 군대를 다녀올 만한 곳으로 만드는 게 급선무란 얘기다. 국방예산 52조원 시대에 1식 4찬 기본지침도 지켜지지 않은 부실 급식이나 성폭력 피해 여군의 사망 등 잇따라 전해진 군의 실상은 충격적이다. 신세대 장병에게 일과 후 휴대폰 사용을 허가하는 등 '달라진 군'은 허울뿐이었다. 특히 성추행 피해를 신고했지만, ...
  • [라이프 트렌드&] 출생축하금, 100원 행복택시, 생활안전보험 … 다양한 출산장려정책 선도

    [라이프 트렌드&] 출생축하금, 100원 행복택시, 생활안전보험 … 다양한 출산장려정책 선도 유료

    ... 지난해부터는 다자녀 가정의 모든 자녀가 대학에 입학하면 학기당 100만원의 한도에서 직접 부담 등록금의 절반을 받을 수 있다. 다문화마을특구가 소재한 만큼, 안산시에선 외국인 주민의 자녀도 혜택을 받는다. 전국 최초로 도입된 보육료 1584만원과 함께 우유급식비 62만원 상당을 지원받는다. 김재학 중앙일보M&P 기자〈kim.jaiha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