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호타이어 일반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금호타이어 2월분 밀린 임금· 설 상여금 지급…임직원 숨통

    금호타이어 2월분 밀린 임금· 설 상여금 지급…임직원 숨통

    【광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이 그동안 밀린 임금과 상여금 일부를 지급 받아 생활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2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이날 일반직과 생산직 직원들의 2월분 밀린 임금이 지급됐다. 또 생산직들은 밀린 설 상여금도 함께 지급받았다. 이날 국내공장 일반직 임직원과 생산직 등 총 5000여명에게 지급된 임금과 상여금 합계액은 290여억원 수준이다. 금호타이어는 ...
  •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스스로 경영정상화 달성해야"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스스로 경영정상화 달성해야"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금호타이어의 김종호 회장은 4일 "금호타이어가 다시 태어난다는 자세로 임직원, 이해관계자들과 끊임 없이 소통하고 해결방안을 찾아내어 우리 스스로 경영정상화를 ... 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우리가 경영 정상화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현장사원, 일반직, 경영진과 같은 구분은 의미가 없다"며 "이제는 금호타이어라는 이름 아래 전체 종업원의 고용안정 ...
  • 금호타이어 노조, 파업광장 1년 4개월 만에 철거

    금호타이어 노조, 파업광장 1년 4개월 만에 철거

    금호타이어 파업광장이 1년 4개월여 만에 철거됐다. [연합뉴스] 중국 더블스타로의 매각에 찬성한 금호타이어 노조가 3일 '파업광장'을 해체했다. 파업광장은 2016년 12월 사측과 ... “노조만을 위한 파업, 특정 집단의 주장에 갇힌 투쟁은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반직 사원 김모씨는 “노조가 향후 2년간 무분규 약속을 지킨 만큼 당분간 분규가 사라지게 됐다”며 ...
  • 회생의 길 접어든 금호타이어…완전 정상화 위한 3가지 조건

    회생의 길 접어든 금호타이어…완전 정상화 위한 3가지 조건

    ... 더블스타가 새 주인이 되면서 중국 사업이 이른 시일 안에 정상화할 것으로 기대한다. 더블스타는 중국 타이어 업계에서 5위권 업체로 4500개의 영업망을 확보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이 영업망을 즉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중국 현지 금융기관이 더블스타 계열로 편입된 금호타이어의 차입금 만기를 연장해주면 중국 법인의 유동성 문제도 개선될 가능성이 크다. 금호타이어 일반직 직원들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노사정·채권단 극적 타결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노사정·채권단 극적 타결 유료

    조삼수 노동조합 대표지회장,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왼쪽부터)이 30일 광주광역시청에서 만나 해외매각에 합의한 후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금호타이어가 ...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노조원 3500명을 대상으로 한 투표에서 과반의 찬성이 나올 경우 금호타이어 매각 협상은 급물살을 타게 된다. 지금까지 금호타이어 내에서도 비노조원인 일반직(1500명)을 ...
  •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노사정·채권단 극적 타결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노사정·채권단 극적 타결 유료

    조삼수 노동조합 대표지회장,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왼쪽부터)이 30일 광주광역시청에서 만나 해외매각에 합의한 후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금호타이어가 ...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노조원 3500명을 대상으로 한 투표에서 과반의 찬성이 나올 경우 금호타이어 매각 협상은 급물살을 타게 된다. 지금까지 금호타이어 내에서도 비노조원인 일반직(1500명)을 ...
  • [취재일기] 금호타이어 조합원에게 물어라

    [취재일기] 금호타이어 조합원에게 물어라 유료

    ... 노조의 주장과는 의견이 다르단다. 그는 “노조 주장이 꼭 직원들 의사를 반영한 것은 아니다”며 “노조 집행부에는 집행부만의 논리가 있다”고 말했다. 금호타이어에선 노노(勞勞) 갈등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중국 타이어업체인 더블스타로 팔리는 걸 놓고 의견이 엇갈린다. 일반직 직원들은 “일단 회사가 살아야 할 것 아니냐”며 해외매각 찬성 입장에 섰다. 반면, 생산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