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허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천도 아닌 일자리 분산이 맞다

    [서소문 포럼] 천도 아닌 일자리 분산이 맞다 유료

    ... 문화가 서린 국제도시기도 하다. 건국 244년의 미국 워싱턴과 뉴욕을 견주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균형발전론이 서울의 매력을 깎아내려서는 안 된다. 둘은 제로섬 관계가 아니다. 동아시아 교차로와 국제금융 허브로서의 비전은 강화돼야 한다. 지금 중국의 강권 지배로 금융 도시 홍콩이 흔들리고 있지 않은가. 행정수도는 주한 외교공관·주한미군과의 소통, 위기관리, 통일 후의 수도 문제 숙제도 ...
  • KBS·MBC의 채널A사건 보도 논란, 적극적인 추적취재를

    KBS·MBC의 채널A사건 보도 논란, 적극적인 추적취재를 유료

    ... 협업해 입체적으로 분석했다. 모처럼 밖으로 눈을 돌리고 미래를 볼 수 있는 기사였다. 다만 국내에도 한국을 금융 중심지로 만들려는 여러 단체가 있는데 그들의 의견을 들어봐도 좋았을 것이다. 사실 2000년대 초반부터 경제자유구역이나 동북아 금융허브 중심지 같은 논의가 있었는데, 지금까지 뭐하고 있었는지 되짚어 보고 대안을 찾는 기획도 필요하다. ▶김우식 =7일자 ...
  • 중국 “청두 미국 영사관 폐쇄” 맞불 지르며 협상 여지는 남겨

    중국 “청두 미국 영사관 폐쇄” 맞불 지르며 협상 여지는 남겨 유료

    ... 상태라 폐쇄해도 실질적인 타격은 없다. 홍콩은 미국과 국가보안법 문제로 충돌하고 있는 곳이라 상징성이 있다. 배치된 미국 외교관도 가장 많다. 하지만 가뜩이나 보안법 시행 이후 아시아 금융 허브 지위가 흔들리는 상황에서 미 영사관 폐쇄가 불러올 충격파가 너무 클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폐쇄 대상이 된 청두 영사관은 미국이 인권 문제로 대중 공세를 펼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