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물가 2.4→3.4%, 파월 결국 '인플레 과속' 인정

    물가 2.4→3.4%, 파월 결국 '인플레 과속' 인정 유료

    제롬 파월 Fed 의장 주가와 원화가치·채권값이 동반 하락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당초 예상보다 빨리 기준금리(현재 연 0~0.25%)를 올릴 수 있다는 신호를 보내면서다. Fed가 미국의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상향한 것도 금리 인상의 시계가 빨라질 것이란 전망에 힘을 실었다. 17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3.72포인트(0.42%) ...
  • 물가 2.4→3.4%, 파월 결국 '인플레 과속' 인정

    물가 2.4→3.4%, 파월 결국 '인플레 과속' 인정 유료

    제롬 파월 Fed 의장 주가와 원화가치·채권값이 동반 하락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당초 예상보다 빨리 기준금리(현재 연 0~0.25%)를 올릴 수 있다는 신호를 보내면서다. Fed가 미국의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상향한 것도 금리 인상의 시계가 빨라질 것이란 전망에 힘을 실었다. 17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3.72포인트(0.42%) ...
  • 금리인상 시점 Fed 1년 앞당겼다 유료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앞당길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 Fed는 지난 15~1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뒤 회의 참석자들의 금리 전망을 담은 점도표를 공개했다. 회의 참석자 18명 중 13명은 2023년에 Fed가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중 11명은 2023년 두 차례에 걸쳐 금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