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근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법 또 통상임금 친노동 판결…“야간 시간급 계산법 바꿔라”

    대법 또 통상임금 친노동 판결…“야간 시간급 계산법 바꿔라” 유료

    시간당 통상임금이 야간근로 노동자에게 유리하게 바뀐다. 사진은 심야 운행 버스. [중앙포토] 밤에 일하면 낮에 일 할 때보다 임금을 50% 더 받는다. 근로기준법 제56조의 규정이다. 대법원이 야간에 일한 근로자의 시간당 통상임금(이하 시간통상급)을 계산할 때 가산임금을 근로시간에 1.5를 곱한 수치로 나누지 말고 정확히 일한 시간만 적용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
  • [outlook] 신격호·김우중 같은 기업가, '반기업' 한국서 또 나올까

    [outlook] 신격호·김우중 같은 기업가, '반기업' 한국서 또 나올까 유료

    ... 반기업 정서는 이들이 분배를 나쁘게 만들었다면서 단죄하려 한다. 또 '수출주도'가 분배를 악화시켰다면서 '내수주도', 더 나아가 '소득주도'로 성장해야 한다는 허상을 심는다. 기업은 근로자들을 '착취'하는 나쁜 존재이기 때문에 '주52시간제'라는 강제 틀을 만들어 착취를 막아줘야 한다고 내세운다. 근로자가 조금이라도 일을 더 하거나, 기업 내에서 '성희롱' 등의 문제가 발생해도 ...
  • 남 347만원, 여 225만원…성별 임금차 OECD 최대 유료

    봉급생활자의 소득은 늘었지만 대기업과 중소기업 근로자의 소득 격차는 벌어졌다. 남성과 여성의 소득 격차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2일 '2018년 임금근로 일자리 소득 결과'를 발표했다. 2018년 임금 근로자 월평균 소득은 297만원이었다. 전년(2017년) 대비 10만원 늘었다. 대기업 근로자는 월평균 501만원, 중소기업 근로자는 231만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