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 길 속 그 이야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권혁재의 사람사진] 이춘희 명창의 아리랑

    [권혁재의 사람사진] 이춘희 명창의 아리랑

    ... 사람사진/ 이춘희 명창 최근에 경기소리 이춘희 명창이 살아온 삶을 책으로 정리했다. 『경기소리 위에 서서 아침을 기다린다』란 책 이야기는 이렇다. “어린 춘희는 무병처럼 소리병을 심하게 ... 컬러TV 시대가 오니 더했습니다. 방송에 나가도 얼굴을 비춰주지 않기도 했습니다.” 을 털어놓으며 이 명창이 눈물을 흘렸다. 눈물 하염없었다. 2012년 이 명창이 프랑스 ...
  • '허쉬' 모든 것은 황정민의 빅픽처! 뒤통수 얼얼한 반전 공개

    '허쉬' 모든 것은 황정민의 빅픽처! 뒤통수 얼얼한 반전 공개

    ... 지난 23일(토) 방송된 12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과 이지수(임윤아 분) 사이의 숨은 이야기부터 사회부 기자 최경우(정준원 분), 매일한국 사장 박명환(김재철 분)의 실체까지 밝혀지며 ... 나국장의 따뜻한 말 한마디에 위로받고, 어려운 형편에 뒷주머니에 꽂히는 돈도 외면할 수 없었던 는 결국 잘못된 에 접어들었다. 러나 나국장에게 이용된 자신의 기사가 김사장을 애꿎은 가해자로 ...
  • '시지프스'엔 그리스 로마 신화가 담겨 있다?! 제목의 의미는?

    '시지프스'엔 리스 로마 신화가 담겨 있다?! 제목의 의미는?

    ... 먼저 떠오르는 것은 신들을 기만한 죄로 커다란 바위를 산꼭대기 위로 밀어 올리는 형벌을 받은 리스 로마 신화 시지프스의 이야기다. 가 힘겹게 밀어 올린 바위는 정상 근처에 다다르면 ... 되풀이 되며, 시지프스는 결과를 알면서도 끝임 없이 이를 반복해야 하는 운명에 놓인 것이다. 렇다면 이 이야기는 '하나의 세계, 두 개의 미래'라는 역설적인 운명에 놓인 한태술X강서해와 ...
  • '트럼프 탄핵안' 오늘 상원 송부…내달부터 본격 심판

    '트럼프 탄핵안' 오늘 상원 송부…내달부터 본격 심판

    ... 탄핵안 아직까지 상원에 넘어가지 않았습니까? [기자] 오늘(26일) 밤 안으로 보내질 거란 이야기가 나왔는데, 아직 전해졌단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 "계좌 끊겠다" '자연인' 트럼프 굴욕…7년 거래 계좌 폐쇄·사업 매출 급감 철통 보안 취임식…트럼프 가는 엔 '마이웨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재의 사람사진] 이춘희 명창의 아리랑

    [권혁재의 사람사진] 이춘희 명창의 아리랑 유료

    ... 사람사진/ 이춘희 명창 최근에 경기소리 이춘희 명창이 살아온 삶을 책으로 정리했다. 『경기소리 위에 서서 아침을 기다린다』란 책 이야기는 이렇다. “어린 춘희는 무병처럼 소리병을 심하게 ... 컬러TV 시대가 오니 더했습니다. 방송에 나가도 얼굴을 비춰주지 않기도 했습니다.” 을 털어놓으며 이 명창이 눈물을 흘렸다. 눈물 하염없었다. 2012년 이 명창이 프랑스 ...
  • [권혁재의 사람사진] 이춘희 명창의 아리랑

    [권혁재의 사람사진] 이춘희 명창의 아리랑 유료

    ... 사람사진/ 이춘희 명창 최근에 경기소리 이춘희 명창이 살아온 삶을 책으로 정리했다. 『경기소리 위에 서서 아침을 기다린다』란 책 이야기는 이렇다. “어린 춘희는 무병처럼 소리병을 심하게 ... 컬러TV 시대가 오니 더했습니다. 방송에 나가도 얼굴을 비춰주지 않기도 했습니다.” 을 털어놓으며 이 명창이 눈물을 흘렸다. 눈물 하염없었다. 2012년 이 명창이 프랑스 ...
  • “직장 스트레스 풀려고 공상, 꿈 사고팔고픈 내 얘기 썼다”

    “직장 스트레스 풀려고 공상, 꿈 사고팔고픈 내 얘기 썼다” 유료

    ... 렇다면 내가 할 수 있는 건 뭘까. 명작은 대단한 작가들도 평생 쓸까 말까고, 어차피 내가 로는 못 갈 테니까 냥 쉽게 쓰자는 게 내 결론이었다. 첫 번째 책은 무조건 끝까지 읽을 ... “랬다. 판타지 소설이 원래 말이 안 되는데 사람들은 말이 되는 구석을 찾으면 몰입하고, 걸 찾는 데 실패하면 독서를 만둔다. 남들을 몰입하게 하려면 결국 소설 이야기가 나를 납득시켜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