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인식 감독도 감탄한 이인복 "틀이 잡힌 투수"

    김인식 감독도 감탄한 이인복 "틀이 잡힌 투수" 유료

    ... 2015시즌을 앞두고는 선발 후보로도 평가됐다. 당시에는 포심 패스트볼의 구심이 140㎞(시속)대 후반까지 찍혔다. 염종석 전 코치는 "선발로 성장할 수 있는 자질을 갖춘 투수다"고 평가했다. 그해 스프링캠프에서 룸메이트던 베테랑 송승준도 "배우려고 하는 자세가 인상적이었다. 잠재력이 뛰어난 것 같다"고 반겼다. 그러나 유망주를 벗어나지 못했다. 2015시즌은 1군에서 9경기에 나서는 ...
  • [삶과 추억] 김일·장영철과 프로레슬링 전성기 이끈 '당수 대가'

    [삶과 추억] 김일·장영철과 프로레슬링 전성기 이끈 '당수 대가' 유료

    ... 장영철과 활동하던 고인은 프로레슬링의 인기가 높아지자 서울로 와 1963년 프로레슬링에 정식 데뷔했다. 특히 필살기인 당수치기로 거구의 외국인 선수들을 쓰러뜨리는 모습으로 큰 박수를 받았다. 그해 4월 레슬링과 당수를 접목한 기술로 한국 프로레슬링 주니어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한 고인은 이후 20여년 프로레슬링계에 족적을 남기고 1984년 은퇴했다. 고인은 1949년 육군항공대에 입대해 ...
  • [예영준의 시시각각] 미·중 러브콜, 딜레마와 축복 사이

    [예영준의 시시각각] 미·중 러브콜, 딜레마와 축복 사이 유료

    ... 있다는 건 변함없는 세상 이치다. 문제는 그때 우리가 실제로 그렇게 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2015년 가장 강력하고 집요한 러브콜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보내온 천안문 초청장이었다. 그해 9월 열병식 때 박 대통령은 서방 국가 정상으로는 유일하게 천안문 망루에 올라 인민해방군의 행진에 손을 흔들었다. 한국의 뜻과 상관없이 한국은 확실한 중국의 벗이 되겠다는 메시지로 받아들여졌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