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룹 인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버지 빈자리가 이렇게 큰 걸…” 신동빈 회장 사부곡

    “아버지 빈자리가 이렇게 큰 걸…” 신동빈 회장 사부곡 유료

    “오늘은 아버지가 더욱 그리워지는 날입니다. 아버지의 빈자리가 이렇게 크다는 걸 다시 깨닫습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8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에 대한 애절한 '사부곡(思父母)'을 남겼다, 이날 롯데그룹이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공개한 신 명예회장의 온라인 추모관 인사말을 통해서다. 롯데그룹은 지난해 1월 19일 타계한 신 명예회장의 1주기를 맞아 18~22일 ...
  • “아버지 빈자리가 이렇게 큰 걸…” 신동빈 회장 사부곡

    “아버지 빈자리가 이렇게 큰 걸…” 신동빈 회장 사부곡 유료

    “오늘은 아버지가 더욱 그리워지는 날입니다. 아버지의 빈자리가 이렇게 크다는 걸 다시 깨닫습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8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에 대한 애절한 '사부곡(思父母)'을 남겼다, 이날 롯데그룹이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공개한 신 명예회장의 온라인 추모관 인사말을 통해서다. 롯데그룹은 지난해 1월 19일 타계한 신 명예회장의 1주기를 맞아 18~22일 ...
  • 신동빈의 질타 “업계서 가장 먼저 시작했음에도 부진”

    신동빈의 질타 “업계서 가장 먼저 시작했음에도 부진” 유료

    ... 상반기 롯데 VCM(Value Creation Meeting)'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롯데그룹] “업계에서 가장 먼저 시작했음에도 부진한 사업군이 있는 이유는 전략이 아닌 실행의 문제였다고 ... 늘면서 지난해 3분기엔 당기순이익 30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예년보다 앞당겨 실시한 연말 인사에선 임원 수를 100여명 줄였고, 50대 임원을 전진 배치했다. 하지만 업계에선 비용 절감보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