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룹 회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뉴스브리핑] 네이버, 총선기간 '실검' 중단…카카오는 폐지

    [뉴스브리핑] 네이버, 총선기간 '실검' 중단…카카오는 폐지

    1. '조현아 연합' 지분 36.5% 확보…조원태 측 앞질러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조원태 회장과 다투고 있는 누나 조현아 씨 등 3자 연합이 일주일새 한진칼 지분을 4.5% 늘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3자 연합의 한진칼 지분율은 36.5%로, 조원태 회장 측 우호 지분을 앞질렀습니다. 3자 연합은 내일(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힙니다. 2. ...
  • 이건희 회장 특별사면 언급…MB '삼성 뇌물' 27억 추가

    이건희 회장 특별사면 언급…MB '삼성 뇌물' 27억 추가

    ... 추가로 인정됐습니다. 형량이 늘어난 이유이기도 합니다. 법원은 삼성이 건넨 뇌물 이유로 이건희 회장의 특별사면을 의심했습니다. 이어서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형량이 늘어나면서 ... 1심보다 27억여 원이나 늘어난 금액입니다. 재판부는 삼성이 뇌물을 준 배경에 대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특별사면을 언급했습니다. 판결문에 "특사 전후로 거액을 수수한 건 공정성을 의심받게 ...
  • MB, 2심서 징역 17년 '구치소 재수감'…뇌물액·형량 늘어

    MB, 2심서 징역 17년 '구치소 재수감'…뇌물액·형량 늘어

    ... 비자금 조성과 법인카드 사용 등으로 252억 원의 다스 자금을 횡령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삼성 그룹으로부터 소송 비용을 대신 내도록 한 것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10만 달러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아 사용한 것도 뇌물로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전달한 돈에 대해선 대부분 뇌물로 보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3월 조건부 보석으로 이 전 대통령을 풀어줬던 ...
  • 신동빈, 호텔롯데 대표직 사임…“책임경영 강화한다”

    신동빈, 호텔롯데 대표직 사임…“책임경영 강화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호텔롯데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한국 롯데 지주 체제 완성을 위해 호텔롯데 상장을 추진하면서 위험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작업이라는 분석이다. 19일 롯데 그룹에 따르면 호텔롯데는 지난달 말 주주총회를 열고 신동빈, 송용덕, 김정환, 박동기, 이갑 등 5인 대표 체제에서 이봉철, 김현식, 최홍훈,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원태 온 뒤 구내식당 반찬 달라졌다" 이게 요즘 한진 민심

    "조원태 온 뒤 구내식당 반찬 달라졌다" 이게 요즘 한진 민심 유료

    ... 실제로 근무했던 경험이 있는 직원들의 사내 평가가 남매간 승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 사내이사 후보로 이름을 올렸던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는 18일 사내이사 ... 평가는 조현아 전 부사장보다 상대적으로 후한 편이다. 대한항공의 한 객실 승무원은 “조원태 회장은 한진그룹 회장을 맡은 이후 직원을 대하는 태도가 상당히 달라졌다”며 “직원 고충을 이해하고 ...
  • "조원태 온 뒤 구내식당 반찬 달라졌다" 이게 요즘 한진 민심

    "조원태 온 뒤 구내식당 반찬 달라졌다" 이게 요즘 한진 민심 유료

    ... 실제로 근무했던 경험이 있는 직원들의 사내 평가가 남매간 승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 사내이사 후보로 이름을 올렸던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는 18일 사내이사 ... 평가는 조현아 전 부사장보다 상대적으로 후한 편이다. 대한항공의 한 객실 승무원은 “조원태 회장은 한진그룹 회장을 맡은 이후 직원을 대하는 태도가 상당히 달라졌다”며 “직원 고충을 이해하고 ...
  • [양성희의 시시각각] '기생충'에 기생하기

    [양성희의 시시각각] '기생충'에 기생하기 유료

    ... 제작어법으로 세계의 인정까지 끌어낸 386 감독들의 존재를 웅변했다. '기생충'의 투자·배급사인 CJ로 상징되는 대기업의 공로도 다시 주목받았다.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소감을 이미경 CJ그룹회장이 한 것에 뒷말이 있지만, 자격은 충분하다. 대기업·대자본 없는 '기생충'은 없다. '기생충'이 뜨고 나니 숟가락 얹는 이가 많다. 서울시는 아현동 수퍼, 노량진 피자집 등 촬영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