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성공 前까지 난 사기꾼" 황금넙치 만든 다금바리 양식 아버지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성공 前까지 난 사기꾼" 황금넙치 만든 다금바리 양식 아버지 유료

    ... 이르렀다. 올해 110만 달러(12억원)어치를 수출했고, 지난 10일 해양수산부가 주는 '2020 해양수산과학기술상' 대상을 받았다. 서종표 해연 대표가 직접 기른 황금 넙치를 들어보이고 있다. 권혁주 논설위원 일본에서 들여오던 광어 수정란 국산화 제주도는 국내 양식 광어의 60%를 생산하는 본산지다. 수온과 환경이 적절해 1980년대 중반 광어 양식을 시작했다. 80년대 후반에는 양식이 ...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올 2월 태양광 전기 넘쳐 정전 위기 겪었다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올 2월 태양광 전기 넘쳐 정전 위기 겪었다 유료

    ... 저출력 운전하는 것은 비효율이다. 멈춰 놓아도 인건비 같은 유지·보수 비용은 고스란히 들어간다. 이런 각종 비용을 고려하지 않은 채, 정부는 태양광 패널 가격이 내려간다는 점만 들어 신재생을 ... 마친다는 계획이다. 보상이 이뤄지면 이는 전기요금에 반영될 공산이 크다. 전기를 필요 이상으로 만들어서는 내다 버리고, 그 비용은 소비자가 부담하는 셈이다. 」 권혁주 논설위원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한쪽 눈 잃어가며 만든 종소리, 일본을 긴장시킨 한지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한쪽 눈 잃어가며 만든 종소리, 일본을 긴장시킨 한지 유료

    ... 공부해야 쓰겄어.” ━ 이탈리아에서 날아온 인증서 성일한지 최성일 대표가 한지 위에 인쇄한 연꽃 사진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이 아니라 그림 같은 느낌이다. 전통 한지가 내는 효과다. 권혁주 기자 성일한지는 사실상 가내수공업체다. 공장이 있다고 하나, 직원은 최성일(53) 대표와 부인ㆍ아들ㆍ여동생ㆍ제수, 이렇게 다섯 명이다. 이곳이 지난달 국제 인증을 받았다. 이탈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