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석천 논설위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가해자 절반이 무직…실직→아동학대 고리 차단해야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가해자 절반이 무직…실직→아동학대 고리 차단해야 유료

    ... 처벌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박 교수 등은 “부모의 가벼운 훈육행위는 여전히 범죄로 인식되지 않음으로써 재학대를 유발해 심각한 학대범죄를 야기할 수 있다”고 했다. 훈육과 학대 사이에 명확한 법적 기준이 제시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사실은 어떤 이유, 어떤 명분으로도 '폭력은 사랑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 권석천 논설위원
  • [권석천의 시시각각] 이 단톡방의 비명에 답하라

    [권석천의 시시각각] 이 단톡방의 비명에 답하라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2019년 8월 10일 오전 2시쯤이었다. 20대 남성 A씨가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렸다. 이 글을 본 두 사람이 A씨에게 연락해 왔다. 세 사람은 단톡방(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저도 어제 가불 땡기고 신불자 작업대출까지 해서 올인났네요ㅠ -돈이라도 있어야 하는데, 죄송하네요 -어유 다 그렇죠, 돈 있으면 죽을 ...
  • [권석천의 시시각각] 호기심 천국 / 농담 지옥

    [권석천의 시시각각] 호기심 천국 / 농담 지옥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호기심 등에 의해 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보니까 적절치 않다 싶어서….” 지난주 텔레그램 집단 성 착취 사건에 대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발언을 놓고 논란이 일었다. 그런데 사람마다 접근하는 포인트가 달랐다. “그걸 왜 말로 하지? 머릿속으로 하면 되는데.” “정치인 되긴 멀었어. 아직도 자기가 법조인인 줄….” 그렇다면 생각은 해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