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가해자 절반이 무직…실직→아동학대 고리 차단해야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가해자 절반이 무직…실직→아동학대 고리 차단해야 유료

    ... 처벌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박 교수 등은 “부모의 가벼운 훈육행위는 여전히 범죄로 인식되지 않음으로써 재학대를 유발해 심각한 학대범죄를 야기할 수 있다”고 했다. 훈육과 학대 사이에 명확한 법적 기준이 제시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사실은 어떤 이유, 어떤 명분으로도 '폭력은 사랑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 권석천 논설위원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여성혐오 안 바뀌면 'n번방의 괴물들' 계속 나온다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여성혐오 안 바뀌면 'n번방의 괴물들' 계속 나온다 유료

    ... 20대 여성은 텔레그램 지인능욕방에서 자신의 얼굴 사진이 합성된 음란물을 확인하고 신고했으나 경찰로부터 “텔레그램은 잡기 힘들다”는 말을 들었다. 결국 피해자가 직접 추적에 나선 끝에 범인을 검거할 수 있었다. 디지털 성범죄에 제대로 대응하기 위해선 입법·사법·수사기관에서 구성의 다양성 문제가 선결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들이다. 」 권석천 논설위원
  • “나는 사형받아야 마땅, 솜방망이 처벌 관행 고쳐야” 유료

    ... 됐다. 최초 신고자 가운데 한 명이다. 경찰 수사 대상인 동시에 수사에 협조하는 이중적 상태를 한동안 유지했다. n번방 사건 규명 과정에서 김씨의 역할이 컸다는 평가다. 관련기사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여성혐오 안 바뀌면 'n번방의 괴물들' 계속 나온다 김씨는 내부 고발에 나선 까닭에 대해 “압수수색을 당한 경험에서 비롯됐다”고 털어놨다. 경찰이 김씨 집에 들이닥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