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XO뿐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XO뿐 유료

    권근영 JTBC 스포츠문화팀장 술이 여러 잔 돌자 흥이 올랐습니다. 먹을 갈게 해 음식점 새로 도배한 벽에 큼직하게 썼답니다. '취시선(醉是僊)', 취하면 곧 신선이라. 1976년의 일입니다. 일행 중 하나가 다음날 식당에 다시 가서 주인에게 도배를 새로 해 주마고는 글을 조심조심 떼어 배접한 것이 오늘에 남았습니다. 낭만이 살아있던 시절의 이야기죠. 미색 ...
  •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XO뿐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XO뿐 유료

    권근영 JTBC 스포츠문화팀장 술이 여러 잔 돌자 흥이 올랐습니다. 먹을 갈게 해 음식점 새로 도배한 벽에 큼직하게 썼답니다. '취시선(醉是僊)', 취하면 곧 신선이라. 1976년의 일입니다. 일행 중 하나가 다음날 식당에 다시 가서 주인에게 도배를 새로 해 주마고는 글을 조심조심 떼어 배접한 것이 오늘에 남았습니다. 낭만이 살아있던 시절의 이야기죠. 미색 ...
  •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83세 호크니의 '그림 그리기 좋은 때'

    [권근영의 숨은그림찾기] 83세 호크니의 '그림 그리기 좋은 때' 유료

    권근영 JTBC 스포츠문화팀 기자 “겨울나무를 그리고 있었는데, 결국 꽃이 피었지 뭐에요.” 3월 초 프랑스 노르망디에 간 영국 화가 데이비드 호크니(83)는 코로나19로 발이 묶여 버렸습니다. 봄이 오는 걸 그리러 간 참이었습니다. 그 와중에도 매일 아이패드를 들고 밖에 나가 그림을 그렸고, 그중 몇 점을 영국 BBC에 공개했습니다. 나뭇가지에서 돋아나는 연둣빛 새순, 노랗고 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