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사력 대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미·중 반도체 대립 격화, 정부는 전략 있나

    [사설] 미·중 반도체 대립 격화, 정부는 전략 있나 유료

    ... 글로벌 공급사슬의 혜택을 누려 온 한국 기업은 진퇴양난이다. 기술 패권을 지키려는 미국에도 협력해야 하지만 거대한 시장을 앞세운 중국의 입김도 무시할 수 없다. 더구나 첨단기술이 곧 군사력을 비롯한 안보와 직결되는 시대가 되면서 미·중 대결은 양보 없는 제로섬 다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안타깝게도 이 격변의 소용돌이에 우리 정부는 아무런 말도, 대응도 없다. 정부는 이 상황을 ...
  • [최훈 칼럼] 생태탕 vs 코어테크

    [최훈 칼럼] 생태탕 vs 코어테크 유료

    ... “21세기의 민주적 자본주의와 (화웨이 등의 거대 기업을 정부 보조로 키우는) 전제정치 간의 대결”이라며 “나의 계획은 민주주의의 효율성을 증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차 냉전 속 세계 주도국 ... 기술자와 상인, 탐험가들이 만끽한 자유롭고 진취적인 공기 역시 공통적. 이 같은 경제-기술-군사력의 선순환을 무기로 희망봉·인도·아메리카의 신대륙을 확장하고, 교역의 헤게모니를 쥐며 융성한 ...
  • [남정호의 퍼스펙티브] 미·중 신냉전, 군사 대결 아닌 기술 전쟁 5G·반도체·항공에서 벌어졌다.

    [남정호의 퍼스펙티브] 미·중 신냉전, 군사 대결 아닌 기술 전쟁 5G·반도체·항공에서 벌어졌다. 유료

    ... 하며 중국으로는 세계의 리더로 도약할 기회를 잃게 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바이든은 이번 대결을 '기술 민주주의 (Tech Democracy)' 대 '기술 독재주의 (Tech Auth... 2028년이 되면 GDP 규모에서 미국을 넘어설 거로 예상된다. 여기에 경제 규모에 걸맞은 군사력까지 갖추면 중국은 미국을 위협하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강국이 되는 것이다. 이 때문에 바이든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