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정호의 시시각각]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이란 자살골

    [남정호의 시시각각]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이란 자살골 유료

    ... 답방과 시진핑 방한 모두 얼어붙은 한반도 상황과 코로나19 탓에 물 건너갔다. 그러니 여권으로선 반일 감정 공략이 군침 도는 카드로 보일 게 자명하다. 이런 와중에 최근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를 재검토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전후 맥락상 그럴듯한 얘기지만 미국을 의식한 까닭인지 청와대는 보도를 부인했다. 하지만 한·일 관계가 총선과 무관할 ...
  • [글로벌 아이] 샌더스와 트럼프의 불안한 공통점

    [글로벌 아이] 샌더스와 트럼프의 불안한 공통점 유료

    ... 뉴욕타임스 설문에 “임박한 기후변화의 위협에 맞서 국제적 노력을 주도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샌더스는 “군산복합체와 부패한 기업의 이익을 위해 미국이 세계 경찰 역할을 복무하거나, 더는 군사적 개입주의에 나서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라크·아프가니스탄·시리아에서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공약도 트럼프와 같다. 그는 민주당 경선 토론에서 세계 군비지출을 언급하면서 “서로를 ...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거침없이 질주하다 코로나19 한방에 허점 드러냈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거침없이 질주하다 코로나19 한방에 허점 드러냈다 유료

    ... 국가자본주의 체제에서 탄력을 받고 있다. 반론도 만만치 않다. 국제분쟁 전문가인 조지프 나이 하버드대 석좌교수는 FT에 “중국의 경제 규모가 미국을 앞질러도 무역과 금융시스템, 동맹을 통한 군사력에서는 미국을 넘어서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모든 면에서 미국과는 경쟁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이런 시각은 큰 시선을 끌지 못했다. 저물어가는 미국 패권에 대한 위로쯤으로 폄하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