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노무현이 멀로니를 말한 까닭은

    [이현상의 시시각각] 노무현이 멀로니를 말한 까닭은 유료

    ... 청와대가 “아직 이르다”며 물러서는 기현상까지 나타났다. 한국판 뉴딜, 사상 최대 추경 등 어떻게 쓰겠다는 이야기는 난무하는데, 어떻게 채워넣겠다는 말은 찾기 힘들다. 당장은 적자 국채 발행으로 메우지만 근본 방안이 될 수 없다. 재정 문제의 단기 해결책은 국채 발행이지만, 장기 해결책은 조세라는 것은 상식이다. “세상에 확실한 것은 죽음과 세금뿐”이라는 벤저민 프랭클린의 ...
  • 한해 3차례 추경, 나랏빚 올해에만 100조 늘어난다

    한해 3차례 추경, 나랏빚 올해에만 100조 늘어난다 유료

    ... 코로나19로 인한 발등의 불을 끄느라 미래 안보 투자를 줄인 셈이다. 지출 구조조정 이외에 1조4000억원은 근로복지기금 등 8개 기금의 여유 재원으로 충당한다. 나머지 23조8000억원은 국채를 발행해 메꾼다. 나랏빚을 늘린다는 얘기다. 1~3차 추경을 위해 발행해야 할 적자 국채는 총 37조5000억원에 달한다. 1·2차 추경에 3차 추경까지 더해지며 올 한 해에만 국가채무가 ...
  • [사설] 민간·시장의 활력 대책 부족한 '역대 최대' 3차 추경 유료

    ... 충격을 극복하기 위한 긴급 재정 투입 필요성을 인정한다 하더라도 나라 살림에 대한 불안감은 어쩔 수 없다. 기존 예산 쓰임새(세출) 중 10조원가량을 덜어냈지만 24조원 가까운 적자 국채 발행이 불가피하다. 올해 세 차례에 걸친 60조원 가까운 추경 편성으로 국가 채무는 840조원을 넘기게 됐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암묵적 마지노선인 40%를 넘겨 43.7%(경상성장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