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숫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걱정돼도 먹고 살아야죠" 대구 할머니 국숫집 다시 문 열었다

    "걱정돼도 먹고 살아야죠" 대구 할머니 국숫집 다시 문 열었다 유료

    17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 1지구 앞 '국수골목' 모습. 10여곳의 칼국수 점포들이 영업을 다시 시작했다. 예전만큼 손님이 몰리지는 않은 모습이다. 김정석기자 17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 1지구 앞. 칼국수를 파는 노점들이 늘어선 '국수골목'에서 이수자(78) 할머니가 평상에 걸터앉아 있었다. 점심때만 되면 앉을 자리 하나 찾기 어려울 정도로 손...
  •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유료

    ... 끼니를 만날 수 있다. 오뚜기칼국수에서 먹은 장칼만둣국. 지난달 27일 묵호항에 도착해 가장 먼저 장칼국수를 먹었다. 강릉·양양·평창에서도 많이 먹는 음식으로 동해에도 내로라하는 국숫집이 몇 곳 있다. 입맛에 따라 선호가 갈리는데, 이번엔 골목 안쪽 '오뚝이칼국수'를 찾았다. 장칼국수 5000원, 장칼만둣국 6000원. 백발 어르신이 만두 빚는 모습을 보고는 장칼만둣국을 ...
  •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유료

    ... 끼니를 만날 수 있다. 오뚜기칼국수에서 먹은 장칼만둣국. 지난달 27일 묵호항에 도착해 가장 먼저 장칼국수를 먹었다. 강릉·양양·평창에서도 많이 먹는 음식으로 동해에도 내로라하는 국숫집이 몇 곳 있다. 입맛에 따라 선호가 갈리는데, 이번엔 골목 안쪽 '오뚝이칼국수'를 찾았다. 장칼국수 5000원, 장칼만둣국 6000원. 백발 어르신이 만두 빚는 모습을 보고는 장칼만둣국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