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문 대통령이 셀까 시장의 힘이 셀까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문 대통령이 셀까 시장의 힘이 셀까 유료

    ... 경영대 동기. 최 사장은 친구의 부탁에도 “티볼리 신차 효과로 간신히 적자에서 벗어났지만 아직 경영 여력이 없다”며 난색을 표했다. 극적인 변곡점은 2018년 7월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 방문이었다. 문 대통령은 쌍용차 대주주인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을 만나 “해고자 복직 문제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그 후 두 달 만에 최 사장이 처음으로 서울 대한문 앞에 설치된 ...
  • [예영준의 시선] 문재인·시진핑 회담이 남긴 궁금증

    [예영준의 시선] 문재인·시진핑 회담이 남긴 궁금증 유료

    ... 얘기조차 못꺼냈다”는 식의 비판이 이어지자 외교결례를 무릅쓰고 아직 조율중인 사안을 누설한 것으로 보인다. 필자가 파악한 바로는 중국이 생각하는 시진핑 방한 시기는 4월이다. 시 주석의 일본 국빈방문이 사실상 확정된 상태이기 때문에 그에 맞춰 한국에 오겠다는 것이다. 시 주석은 “벚꽃 필 때 와 주시면 좋겠다”는 아베 신조 총리의 초청을 흔쾌히 수락한 상태다. 그런데 한국은 3월 ...
  • [사설] 갈등 해결 첫걸음 뗀 한·일 정상회담…더 자주 만나야 유료

    ... 장을 빌린 것이지만 앞으로는 상호 방문 외교가 이뤄져야 한다. 내년에는 도쿄 올림픽과 한국이 개최 순번인 한·중·일 정상회의 등 자연스러운 상호 방문의 기회도 열려 있다. 문 대통령의 국빈 방일, 아베 총리의 국빈 방한이 성사될 때 비로소 양국 관계는 정상화의 궤도에 오를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양국 정상이 지금보다 더 열린 마음으로 상대방에게 다가서야 한다. 또한 반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