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보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9명 낙마시킨 박지원 오늘은 청문회 방어전…하태경 “증인 0, 독재시대냐”

    9명 낙마시킨 박지원 오늘은 청문회 방어전…하태경 “증인 0, 독재시대냐” 유료

    ... 구체적인 신고 내역은 밝히지 않았다. 한편 박 후보자는 서면답변서에서 국가보안법에 대해선 “북한이 대남 적화 전략을 포기하지 않는 엄중한 안보 현실”이라며 “형법만으로는 대남 공작 대응에 한계가 있어 국보법 유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북 송금이 핵·미사일 개발에 쓰였다는 주장에 대해 “근거가 없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 압승에 취했던 민자당·열린우리당 몰락, 그 시작은 내부총질

    압승에 취했던 민자당·열린우리당 몰락, 그 시작은 내부총질 유료

    ... '108 번뇌'라는 신조어가 생기기도 했습니다. 갈등의 뇌관은 국가보안법이었습니다. 중진 의원들은 야당과의 타협을 염두에 두고 '독소 조항 삭제'라는 현실론을 주장했지만, 초선들은 국보법 완전 폐지라는 강경론을 주장했죠. 당내 이견은 끝내 조율되지 못했고, 결국 국보법 개정도 실패했습니다. 책임론은 분열로 이어졌습니다. 당시 열린우리당 의장이었던 이부영 전 의원의 회고입니다. “초선들은 ...
  • 민자·열린당과 다를까…179석 巨與 '손바닥의사봉' 나오면 끝

    민자·열린당과 다를까…179석 巨與 '손바닥의사봉' 나오면 끝 유료

    ... 과반(152석)으로 이겼던 17대 총선이 치러진 2004년의 일입니다. 이념 대립에 불을 댕겨온 국가보안법 폐지가 이슈였습니다. 2004년 총선 직후 여야는 일부 독소조항을 수정하는 정도로 국보법 논의를 이어갔습니다. 그러다 그해 9월 5일 “보안법은 폐기돼야 한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발언에 강경파 초선들이 동조했고, 9일 당 의원총회에서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법률인 보안법을 고수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