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힘 전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힘 전대' 궁금해졌다···'윤석열 검색 2배' 이준석 효과

    '국힘 전대' 궁금해졌다···'윤석열 검색 2배' 이준석 효과 유료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1970년 9월 이듬해 대선에 나설 후보를 뽑았던 신민당 전당대회. 당시 김영삼(43)·김대중(46)·이철승(48) 후보는 이른바 '40대 기수론'을 주창했다. 당내 원로들은 이들을 '구상유취(口尙乳臭, 입에서 아직 젖냄새가 난다)'라고 깎아내렸지만 결국 당원들의 선택은 김대중이었다. 당시 한국인 평균 ...
  • [단독]김웅 오늘 김종인 만난다···"윤석열 함께하는 방안 상의"

    [단독]김웅 오늘 김종인 만난다···"윤석열 함께하는 방안 상의" 유료

    4·7 재·보선 직후 국민의힘과 거리를 두며 쓴소리를 해 온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초선 당대표 주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만난다. 김 전 위원장 측은 6일 중앙일보와의 ...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정치참여 요인에 대해선 “헌정질서와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키고 국민에 도움이 된다면 기꺼이 참여해왔다”고 말했다. 이는 윤 전 총장이 지난 3월 총장직을 사퇴하면서 ...
  • 당 대표마저 영남 출신이면 곤란? 전대 앞둔 국민의힘 영남당 논란 유료

    ... “그럼 송영길 대표의 민주당은 호남당인가.”(성일종 의원) 6월 전당대회(잠정)를 앞둔 국민의힘이 때아닌 영남당 논란으로 시끄럽다. 내년 대선을 짊어질 차기 당 대표를 영남 출신이 맡는 게 ... 나온다. 영남 지역의 한 초선의원은 “정치는 결국 이미지 싸움인데, 당 지도부가 영남 일색이라면 국민 눈엔 과거 회귀 정당으로 비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호남 출신인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