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소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네 탓, 야당 탓, 전 정권 탓…망국병 된 탓탓탓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네 탓, 야당 탓, 전 정권 탓…망국병 된 탓탓탓 유료

    ... 외울 정도다. ①정책을 발표한다(임기 내 최저임금 1만원 달성) ②부작용이 나타난다(빈곤층 소득 되레 감소) ③좋은 숫자만 골라 성공이라고 우긴다(청와대 “90%의 소득은 늘어났다”) ④안 ... 대책을 내놓고도 실패한 부동산 정책은 좌파 포퓰리즘의 진수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국민과의 대화에서 “지금까지 집값을 잡지 못한 건 역대 정부가 부동산을 경기 부양에 활용한 탓”이라고 ...
  • [이정재의 시시각각] '민주당만 빼고'

    [이정재의 시시각각] '민주당만 빼고' 유료

    ... 선, 반(反)조국은 불의와 악이 될 것이다. 기업과 기업인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는 친노조 정책이 계속될 것이다. 경제 둔화, 일자리 감소, 실업 증가, 기업의 해외 탈출, 빈곤층의 소득 감소도 가속할 것이다. 그래도 국민은 “경제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소리나 듣게 될 것이다. 헌법도 바뀔 것이다. 4+1의 요상한 셈법으로 선거법도 바꾼 여당이다. 헌법보다 바꾸기 ...
  • [글로벌 인터뷰] “대중의 분노는 불공정에 대한 불만, 계층 이동이 막혔기 때문”

    [글로벌 인터뷰] “대중의 분노는 불공정에 대한 불만, 계층 이동이 막혔기 때문” 유료

    ... 도시에서 시위가 벌어졌나. “2018년 기준 세계 행복지수 평가에 따르면, 프랑스·홍콩·칠레의 국민 대다수는 그들의 삶이 정체되어 있다고 느낀다. 미래에 대한 희망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 세대가 일자리를 찾고, 스스로 집을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넘어 절망을 느끼고 있다. 홍콩은 평균 소득 대비 부동산 가격이 세계에서 가장 높고, 칠레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가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