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무부 대변인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카터 미군 철수론 이후 최대 악재…한·미 동맹 미지의 길로”

    “카터 미군 철수론 이후 최대 악재…한·미 동맹 미지의 길로” 유료

    ... 선언 직후 미국 측이 공개적으로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내면서 외교부가 초긴장 상태다. 외교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5일에도 “특별히 말씀드릴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소미아 종료는 한·일 ... 외교장관들이 연거푸 헛다리를 짚고, 또 체면을 구기는 모양새다. 지소미아 결정 당일 미 국무부 고위급인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가 방한 중이었지만, 외교부 상황이 이러니 비건 대표도 사전에 ...
  • 폼페이오 “ICBM 아니다” 했지만 “그 돈 주민에 써야” 경고

    폼페이오 “ICBM 아니다” 했지만 “그 돈 주민에 써야” 경고 유료

    ... “제재하에서도 북한이 식량을 구입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북한이 무기 개발·실험에 쓸 돈으로 주민들을 위해 식량을 사야 한다고 비판한 것이다. 이는 지난 2일 중앙일보의 e메일 질의에 국무부 대변인실이 내놓은 공식 입장과 같은 맥락이다. 국무부는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할 돈을 주민에게 돌리면 유엔이 2018년에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해 요청한 1억1100만 달러를 충분히 충족할 ...
  • 유엔 “북한, 대북 제재로 최악 식량난…136만t 지원 필요”

    유엔 “북한, 대북 제재로 최악 식량난…136만t 지원 필요” 유료

    ... 정상회담에서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8일 한국을 방문,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열어 후속 협의를 할 예정이다. 하지만 미국의 입장은 신중하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난 2일 중앙일보의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한 입장을 묻는 e메일 질의에 “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