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립외교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사] 산업통상자원부 外 유료

    ◆산업통상자원부〈국장급 파견〉▶국립외교원 파견 신희동 ◆산림청〈고위공무원 전보〉▶기획조정관 임상섭 ▶산림산업정책국장 이미라 ▶산림복지국장 김용관 ▶산림항공본부장 진선필 ▶북부지방산림청장 최수천 ▶동부지방산림청장 이상익 ▶남부지방산림청장 이종건
  • [view] 구호품 한국이 더 줬는데…중국, 일본에만 “감동” 말한 까닭 유료

    ... 등의 소식이 중국의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해지며 중국인들의 반한 감정도 높아지고 있다”며 “한국이 의리가 없다고 비난하는 댓글이 점차 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는 “원칙과 일관성이 중요하다. 중국이 WHO를 근거로 우리를 비판한다면 한국은 ▶지리적 인접성 ▶인적 교류 등 지표를 들어 '우리의 특수한 상황에 맞게 단계적 대응을 하는 것'이란 ...
  • [장세정의 시선] 노무현은 왜 사스 위기 때 중국 방문 강행했나

    [장세정의 시선] 노무현은 왜 사스 위기 때 중국 방문 강행했나 유료

    ... 진정될 것이라고 대사가 어떻게 알지요?" "대통령님, 저는 중국에 주재하는 대사이고 중국 전문가입니다. 현지 대사의 말을 믿어주십시오." "알겠습니다. 제가 생각해 보지요." 국립외교원 외교사연구센터가 최근 출간한 '오럴 히스토리(Oral History) 총서'『한국 외교와 외교관』의 김하중 전 주중대사 편(하권 206쪽)에서 처음 공개된 사스 때 일화다. 당시 공관장 회의 참석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