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강릉서 나무 심은 文, 야당은 “사회적 거리두기라면서 어기냐”

    강릉서 나무 심은 文, 야당은 “사회적 거리두기라면서 어기냐”

    ... 나무를 심었는데,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 여사에게 “(나무 심기를) 잘한다. 선수 같다”고 웃으며 말을 건네자, 김 여사가 “제가 잘 심는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날 김 여사는 소방관의 국가직 전환을 축하하는 의미로 강릉소방서 장충열 119 구조대장에게 “어디서든 끝까지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 소방관들의 용기를 코로나 19의 어려움을 이겨나가고 있는 우리 국민과 함께하겠다”고 쓴 ...
  • [뉴스체크|정치] 선관위, 후보자 선거벽보 게시

    [뉴스체크|정치] 선관위, 후보자 선거벽보 게시

    ... 8만 6000여 곳에 벽보를 붙일 예정입니다. 후보자 정보가 담긴 책자형 선거 공보물은 오는 5일까지 각 가정으로 발송됩니다. JTBC 핫클릭 [뉴스체크|정치] 소방관 5만2천명 '국가직' 전환 [뉴스체크|정치] 감사원 "함박도는 북 관할 영토" [뉴스체크|정치] 주한미군서 13번째 코로나 확진 [뉴스체크|정치] 열린민주당, 봉하마을 묘역 참배 [뉴스체크|정치] ...
  • [뉴스체크|오늘] 네이버 '실검' 서비스 일시 중단

    [뉴스체크|오늘] 네이버 '실검' 서비스 일시 중단

    ... 해당이 되는데요.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청원 가운데 선거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서도 답변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 JTBC 핫클릭 [뉴스체크|정치] 소방관 5만2천명 '국가직' 전환 [뉴스체크|경제] 수도권 청약 거주기간 1년→2년 [뉴스체크|사회] 서울 지하철, 자정까지만 운행 [뉴스체크|문화] 석촌호수 벚꽃, 온라인 생중계 Copyright by...
  • [뉴스체크|정치] 소방관 5만2천명 '국가직' 전환

    [뉴스체크|정치] 소방관 5만2천명 '국가직' 전환

    ... 위원회가 어제 출범했습니다. 포항지진 특별법도 어제부터 시행됐습니다. 진상 조사위는 포항 지진의 원인과 책임 소재 규명 대책 수립 등의 역할을 하게 됩니다. 3 소방관 5만2천명 '국가직' 전환 전국 소방 공무원 5만 2000여 명이 국가직으로 전환됐습니다. 지난 1973년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나눠진 지 47년 만에 일원화 됐습니다. 지방 자치 단체별로 소방 장비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소방관 5만2000여명, 47년 만에 오늘부터 국가공무원 전환 유료

    소방공무원이 국가공무원이 된다. 소방공무원이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나뉜 지 47년 만이다. 행정안전부와 소방청은 4월 1일부로 지방직 소방공무원 5만2516명이 국가직으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국가직으로 전환되는 인원은 올해 1월 1일 기준 전체 소방공무원 5만3188명 중 98.7%에 해당한다. 그동안은 소방청장 등 소방청 소속 직원만 국가직 공무원이었다. 소방관이 ...
  • 국회는 입법 마비…시행령 제동장치도 없다

    국회는 입법 마비…시행령 제동장치도 없다 유료

    ...터 꾸준히 추락해 왔지만 19대(41.7%)에 비교해 20대 국회의 낙폭은 컸다. 법안의 법률 반영률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 '소방관 국가직' 법안 상임위 통과 823일 이 같은 상황은 여권이 '시행령 정치'를 정당화하는 구실이 되고 있다.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취임 이후 주요 입법 논의가 ...
  • “나이 아닌 시험보고 합격” “자식·조카들 일자리 빼앗아”

    “나이 아닌 시험보고 합격” “자식·조카들 일자리 빼앗아” 유료

    ... 물었더니 14명(66.7%)은 “동의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다른 7명은 “그런 측면도 있다. 복합적이다”(3명), “청년들에게 미안한 감정이 있다”(3명), “모르겠다”(1명)는 의견이었다. 국가직 공무원인 이모(50대) 주무관은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친 전형이다. 누군가는 떨어져야 하는 시험인데 그 기준이 나이는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최모(40대·여·지방 9급)씨도 “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