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봉서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구봉서
(具鳳書 / KOO,BONG-SUH)
출생년도 1926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신영균 신성일 김지미…65년 납세 톱30 중 연예인 20명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신영균 신성일 김지미…65년 납세 톱30 중 연예인 20명 유료

    ... 가수 1위 김상희(63만3000원)의 7배가 넘었다. 2위는 박노식(447만원), 3위는 문희(332만2000원)였다. 이어 김지미(310만9000원), 신성일(300만7000원), 구봉서(238만9000원), 남정임(232만3000원), 윤정희(202만1000원), 허장강(134만7000원), 서영춘(120만9000원) 순이었다. 배우들이 돈을 쉽게 번 것은 아니다. “기계만도 못한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갓 연기 입문한 고은아, 바닷가 러브신서 특별수업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갓 연기 입문한 고은아, 바닷가 러브신서 특별수업 유료

    ... 건립하는 데 쓰였다. 70년대 중반만 해도 연예인들은 교회 안으로 들어가기가 어려웠다. 교계 일각에서는 연예계를 '사탄의 문화'로 취급하는 분위기까지 있었다. 하용조 목사는 전도사 시절 구봉서의 집에서 연예인들에게 성경공부를 지도했다. 입소문이 나면서 윤복희·서수남·정훈희·김자옥·고은아 등 가수와 배우들이 몰려들었다. 76년 3월 서대문에 있는 아세아연합신학대학 2층의 방 하나에서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기생충'의 영광, 돌아오면 모든 스태프에 술 사겠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기생충'의 영광, 돌아오면 모든 스태프에 술 사겠다 유료

    ... 주기철 목사로 나온다. 일제의 억압해도 믿음을 굽히지 않는 주 목사의 일대기가 큰 감동을 준다. 어머니 영향을 받아 평생 교회를 다닌 내게 의미가 남다른 작품이다. 고은아·이순재·곽규석·구봉서 등이 함께했고 많은 기독교인이 엑스트라로 봉사했다. 하지만 77년 내가 운영하던 명보극장에 간판을 올린 첫날부터 시련에 부딪혔다. “검열에 걸려 상영할 수 없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