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들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감리교단 고진하 은퇴목사가 참나무·지렁이 숭배하는 까닭

    감리교단 고진하 은퇴목사가 참나무·지렁이 숭배하는 까닭 유료

    ... 않나. “스위치만 누르면 따뜻해지는 집에 비하면 좀 힘들다. 불을 처음 피울 때는 춥다. 달달달, 떨면서 불을 지핀다. 불길이 확 올라오면 비로소 따듯해진다. 그렇게 뜨끈뜨끈해진 구들장에 누워 있으면 이런 생각이 든다. '나무가 주는 온기로 이 밤을 보내는구나. 내일도 잘 살아야겠다.'” 왜 그런 생각이 드나. “땔감은 주로 참나무를 쓴다. 다른 나무는 그을음이 너무 많다. 아궁이에 ...
  • [논설위원이 간다] 100년 골목길에 꽃핀 예술, 젊은이들이 다시 찾아오다

    [논설위원이 간다] 100년 골목길에 꽃핀 예술, 젊은이들이 다시 찾아오다 유료

    ... 등이 두루 섞이는 예술장터가 탄생했다. 전시는 '관사 16호'에서 시작한다. 1939년 건립된 집으로, 지붕 하나에 두 가구가 사는 쌍둥이 연립주택이다. 일본의 다다미방이 한국의 구들장 문화로 변화해온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한반도 기후에 맞게 개조된 대전의 근대가옥이다. 전시장에 들어서면 오스트리아 출신의 비주얼 아티스트 자스민 샤이틀의 '현재/현존' 영상이 관객을 맞는다. ...
  • [논설위원이 간다] 100년 골목길에 꽃핀 예술, 젊은이들이 다시 찾아오다

    [논설위원이 간다] 100년 골목길에 꽃핀 예술, 젊은이들이 다시 찾아오다 유료

    ... 등이 두루 섞이는 예술장터가 탄생했다. 전시는 '관사 16호'에서 시작한다. 1939년 건립된 집으로, 지붕 하나에 두 가구가 사는 쌍둥이 연립주택이다. 일본의 다다미방이 한국의 구들장 문화로 변화해온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한반도 기후에 맞게 개조된 대전의 근대가옥이다. 전시장에 들어서면 오스트리아 출신의 비주얼 아티스트 자스민 샤이틀의 '현재/현존' 영상이 관객을 맞는다. ...